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샘 올트먼 “재산 3조원, 절반 이상 기부할 것”

샘 올트먼
‘챗GPT의 아버지’ 샘 올트먼(39·사진)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약 3조원에 육박하는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서약했다.

AP통신·CNN방송 등에 따르면 세계 억만장자들의 기부 클럽인 ‘더 기빙 플레지(The Giving Pledge)’는 28일(현지시간) 올트먼과 배우자인 올리버 멀헤린이 기부 서약에 동참했다고 알렸다.

동성애자인 올트먼은 남편이자 기술 투자자인 멀헤린과 함께 지난 18일 기부 서약을 하고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라며 “사람들에게 풍요로움을 가져다줄 수 있는 기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 기빙 플레지는 10억 달러(약 1조400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전 세계 억만장자들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속한 클럽이다. 2010년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당시 부부였던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멜린다 프렌치 게이츠가 공동 설립했다. 현재 약 30개국에서 240명 이상의 억만장자가 재산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한국에서는 ‘배달의 민족’을 만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창업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가입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올트먼의 재산은 투자 수익 등으로 최소 20억 달러(약 2조7000억원)에 달한다.





박소영(park.soyoung0914@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