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애' 반려견 품종은 말티즈, 반려견 이름으론 '코코'가 인기

서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반려견 품종은 ‘말티즈’, 가장 인기 있는 반려견 이름은 ‘코코’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디지털재단은 공공데이터를 기반으로 서울 자치구별 반려동물 현황을 분석한 ‘서울 펫 스마트라이프’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보고서는 정부 공공데이터포털에 등록된 ‘동물등록 현황’ 데이터 5만7101개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보고서에는 ▶자치구별 반려동물 분포현황 ▶반려동물 돌봄기술(펫테크) ▶서울시 반려동물 지원사업 사례 등이 담겼다.


강남·송파, 반려동물 수·동물병원 수 가장 많아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에 등록된 반려견은 61만2000여 마리로 국내 전체 등록 반려견(350만 마리) 중 17.5%를 차지한다. 서울에서 반려견 수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강남구로, 등록 반려견은 3만9792마리였다. 이어 송파구(3만8005마리)·강서구(3만7800마리) 순이었다. 반려견이 가장 적은 자치구는 도심권인 중구(8823마리)와 종로구(1만698마리)였다. 금천구(1만4624마리)도 상대적으로 등록 반려견이 적었다.
서울시내 자치구 별 등록 반려견 수(24년 3월 기준). 자료: 서울시(단위: 마리)
자치구별 동물병원 분포(총 924개)도 반려견 수와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동물병원이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85곳)였다. 이어 송파구(79곳)·강동구(53곳) 순이었다. 동물미용업소가 가장 많은 곳도 강남구(145곳)와 송파구(133곳)였다. 반면 종로구는 동물병원은 12곳, 동물미용업소는 14곳에 그쳤다.

가구 수 대비 반려견 비율은 용산구 1위
'전체 가구 수(409만9000여 가구) 대비 반려견 수' 비율은 14.9%였다. 10가구 중 1.5 가구가 반려견을 키우는 셈이다. 가구 수 대비 반려견 수 비율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용산구(19.8%)·강남구(18.7%)·도봉구(17.4%) 순이었다. 반대로 관악구(11.2%)·동작구(12.2%)·영등포구(12.4%)는 반려견 양육 가구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서울시 등록 반려견 품종 현황(24년 3월 기준) 자료: 서울시
한편 서울시에 등록된 반려견 품종은 말티즈(19.8%)·푸들(14.1%)·믹스견(13.3%)·포메라니안(9.4%)·시츄(5.8%) 순으로 많았다. ‘반려동물 이름’ 데이터를 제공하는 4개 자치구(동대문ㆍ마포ㆍ양천ㆍ송파) 기준으로 가장 많이 쓰인 반려견명은 ‘코코’(1.67%)·‘보리’(1.32%)·‘초코’(1.2%) 순이었다. 참고로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양육가구는 602만 가구(전체 가구의 약 26.9%)로 추정된다. 반려동물 양육가구(복수응답)가운데 75.6%는 개, 27%는 고양이를 키운다고 한다.


보고서 관련 상세 내용은 서울디지털재단 홈페이지 연구보고서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서울지역 통계지만 전국적인 반려 동물 선호도는 비슷할 것 같다"라며 “서울시 전반의 삶을 파악할 수 있는 데이터 분석 결과를 시각화한 ‘데이터 이슈 보고서’를 지속해서 발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기(lee.sook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