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산듯한’ 날씨와 ‘산뜻한’ 날씨

미세먼지와 황사 등으로 대기 질이 좋지 않은 날씨가 이어지며 깨끗하고 상쾌한 날씨가 더욱 간절해지는 요즘이다. “오늘은 공기가 쾌청하고 산뜻하다” “모처럼 바람이 산듯해 기분이 좋다”고 말할 수 있는 날이 많아지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기분이나 느낌이 깨끗하고 시원하다는 의미를 나타낼 때 이처럼 ‘산뜻하다’라고 쓰곤 한다. 그런데 ‘산듯하다’라고 쓰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산뜻하다’는 표현이 더 많이 쓰이다 보니 ‘산듯하다’는 ‘산뜻하다’를 잘못 표기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산듯하다’ 역시 표준어다. 표준국어대사전을 찾아보면 ‘산뜻하다’는 ‘산듯하다’보다 센 느낌을 주는 말이라고 풀이돼 있다.

‘산뜻하다’보다 더 큰 느낌을 주는 단어도 있는데, 바로 ‘선뜻하다’이다. “선뜻한 바람이 부는 걸 보니 가을이 머지않았다” 등과 같이 쓰이는 낱말이다. 그렇다면 ‘산뜻하다’와 ‘산듯하다’가 모두 표준어이듯 ‘선뜻하다’와 ‘선듯하다’도 둘 다 바른 표현일까. 정답을 이야기하자면 ‘선듯하다’는 표준어가 아니다. 간혹 “선듯한 바람이 불어왔다” 등에서처럼 ‘선듯하다’라고 쓰인 문장을 볼 수 있지만 ‘선듯하다’는 표준어가 아니므로 ‘선뜻하다’로 고쳐 써야 바른 표현이 된다.

‘산듯하다/산뜻하다’ 외에 ‘따듯하다/따뜻하다’ ‘뜨듯하다/뜨뜻하다’ ‘반듯하다/반뜻하다’ ‘번듯하다/번뜻하다’ 등도 둘 중 하나를 틀린 표현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모두 표준어로 등재된 바른 표현들이니 고민하지 말고 둘 다 사용해도 된다.







김현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