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집마당에 쿵…"北 오물풍선, 폭탄∙세균이었으면 어쩔뻔"

29일 오전 경남 거창에서 발견된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 연합뉴스
화생방신속대응팀·폭발물 처리반이 수거
29일 오전 7시16분쯤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평리의 한 주택. 북한에서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오물 풍선’이 마당으로 떨어졌다. 풍선을 발견한 집주인은 곧바로 112에 전화를 걸어 “이상한 물건을 매단 풍선이 떨어졌으니 빨리 조치해달라”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위험 물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일단 풍선에 접근하지 말고 대피하시라”라고 안내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곧바로 주변을 통제했다. 이어 인근 군부대에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화생방신속대응팀과 폭발물 처리반이 함께 출동해 오물 봉투를 수거했다.

군 당국이 수거한 오물 봉투에선 대변 거름과 페트병 등 다양한 쓰레기가 발견됐다. 5시간가량 뒤인 낮 12시8분철원군 동송읍 오지리의 한 비닐하우스 위에서도 대변 거름 등 각종 쓰레기가 담긴 오물 풍선이 발견돼 군 당국이 수거 작업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오물 풍선에)화생방이나 세균이 담겨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가까이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며 “발견 즉시 경찰이나 군부대에 신고부터 해달라”고 당부했다.



29일 오전 경북 영천시의 한 포도밭에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풍선과 오물 잔해가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접경지 280㎞ 떨어진 경남 거창서도 발견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보이는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이 접경지역인 강원도와 경기도는 물론 경북 영천과 경남 거창, 전북 무주 등 전국 각지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이날 오전 9시 51분 경남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논에도 오물 풍선이 떨어졌다. 당시 약 5m 높이 풍선 2개에 비닐 주머니가 매달려 있었는데 주머니 속에는 페트병을 자른 플라스틱 조각과 종이 쓰레기 등이 들어 있었다.

이처럼 접경지에서 직선거리로 280㎞ 이상 떨어진 경남 거창에서도 오물 풍선이 발견되자 주민들은 크게 걱정했다.

거창군에서 산양삼ㆍ사과 농사를 짓는 이명진(36)씨는 “만약 풍선에 세균이나 화학물질 같은 게 들어 있었으면 어쩔 뻔했냐”며 “사람한테도 위험하지만, 청정도시 거창은 농업으로 먹고사는데, 수백㎞를 날아온 풍선이 농사를 망치는 것은 물론 사람까지 해칠 수 있다고 생각하니 오싹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살포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잔해들이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는 29일 오전 대남전단 풍선으로 추정되는 잔해가 발견된 경기 평택시 진위면의 한 야산에서 군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오물 풍선' 떨어지며 비닐하우스 파손
경북 영천에서는 오물 풍선이 떨어지면서 비닐하우스가 파손되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40분쯤 영천시 대전동 한 포도밭 비닐하우스 위로 오물 풍선이 추락했다. 밭 주인은 경찰에 “신고 약 10분 전 ‘쿵’하는 소리를 듣고 밭에 나갔다가 파손된 비닐하우스 옆에서 폐비닐 더미와 오물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오전 5시45분 전북 무주군 무주읍에선 전봇대 전선에 걸린 오물 풍선이 발견되기도 했다. 무주군 한 주민은 "풍선 안에 흙ㆍ오물이 들어 있고, 거기에 소량의 화학 약품이 묻어 있었다고 한다"며 "피해는 없었지만 풍선에 폭탄 같은 무기를 실을 수 있다 생각하니 아찔하다"고 했다.

한밤중에 온 재난문자에 표기된 ‘Air raid’(공습) 표현 탓에 경기·서울지역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1시32분 파주ㆍ고양ㆍ연천ㆍ의정부ㆍ포천ㆍ남양주ㆍ동두천ㆍ양주ㆍ수원ㆍ오산ㆍ평택ㆍ용인ㆍ안성 등 경기도내 13개 시ㆍ군에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Air raid Preliminary warning [경기도]’라는 내용의 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일부 서울 주민도 같은 내용의 문자를 받았다.

재난문자 내용 중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라는 표현과 ‘Air raid’(공습)이라는 용어가 혼란을 가중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9일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전날 오후 11시 34분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시 군부대 신고. Air raid Preliminary warning [경기도]"라는 내용의 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연합뉴스
"문자 받고 놀라 잠 제대로 못 자"
재난문자를 받은 지역 주민들 사이에선 “재난문자에 영문으로 ‘air raid’라고 표기된 것을 보고 많이 놀랐다” “대피해야 하는 상황인가 싶어서 가족들이 옷을 챙겨입고 불안해했다” “외국인들이 더 놀랐을 듯”이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실제 이날 엑스(Xㆍ옛 트위터)에선 “진짜로 전쟁이 터진 줄 알아 당황했다” “큰 소리(경보음)와 함께 전시 상황을 알리는 듯한 메시지가 왔었다” “내용을 번역해도 무슨 말인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공습 예비 경보’(air raid warning)가 진짜 맞는 거면 잠자도 되는 거냐”는 등 한국에 거주 중인 외국인들이 당혹감을 드러냈다.

파주시 민통선 내 마을인 해마루촌에 거주하는 조봉연씨는 29일 “어젯밤 11시34분 요란한 경보음에다 ‘대남전단 추정 미상 물체 식별’ ‘야외 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라는 내용의 위급 재난 문자를 받아 깜짝 놀랐다”며 “잠을 제대로 못 잤다”고 말했다. 서울시 마포구 주민 A씨는 "지난 28일 저녁에 조금 일찍 잠들었는데 요란한 사이렌 소리에 심장이 내려앉는 줄 알았다"며 "풍선 띄우기처럼 새로운 도발에 뭔가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박진호(park.j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