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얼차려 받고 사망한 훈련병, 내일 고향 나주서 비공개 영결식

대통령실의 최병옥 국방비서관이 28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의 빈소를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기 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져 이틀 만에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이 30일 전남 나주에서 엄수된다.

29일 육군 등에 따르면 영결식은 유가족, 친지, 부대 장병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빈소가 마련된 나주 한 장례식장에서 진행된다. 나주는 숨진 훈련병의 고향이다. 육군은 유가족 요청에 따라 영결식, 발인식 등 모든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 장지는 대전 국립현충원이다.

영결식을 하루 앞둔 29일 빈소에는 고인의 대학 스승과 학우, 김선호 국방부 차관, 나주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 등이 찾아와 조문했다.

훈련병은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 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민간 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으나 이틀 만인 25일 오후 숨졌다.



강원경찰청은 육군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중대장과 부중대장의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 가혹행위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임시 국무회의에 앞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을 만나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한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군 장병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한 분들로,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 국민들이 열심히 살며 고생스럽게 키워낸 자식들"이라며 "이분들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동안 불필요한 희생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한 총리는 또 장병들의 병영 생활 과정에서 이뤄지는 불합리한 관행이나 제도는 없는지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