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직장인 생각하는 고연봉 8550만원…지름길은 승진보다 '이직'

지난 29일 오후 더운 날씨를 보이는 서울 남대문시장 인근에서 직장인들이 외투를 벗은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직장인이 생각하는 고연봉의 기준은 8550만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연봉자가 되기 위한 지름길로 승진보다 이직을 고려하는 것으로도 조사됐다.

29일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7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직장인은 평균적으로 8550만원 이상부터 고연봉이라고 생각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직장인들은 7860만원, 30대는 8470만원, 40대는 9510만원 이상을 고연봉자로 분류했다.

고연봉자가 되기 위한 방법으론 현직장 내부 승진보다 이직이 더 빠른 방법이라고 51.2%가 답했다. 그 뒤로 ▶승진을 통해 관리자·임원급이 되는 것(46.3%) ▶경력·근속연수를 쌓는 것(39.4%) ▶전문자격증을 갖는 것(22.3%) 순이었다.

고연봉을 위한 기본 조건으로는 '기업 규모'(57.4%)가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꼽혔다. 그 뒤로 '능력'(37.7%), 담당 직무(31.5%), 최종 학력·학벌(25.5%) 순이었다.



최근 이직이 활발해지면서 한 직장에 오래 머무르는 '평생직장' 인식 변화가 빠르게 나타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월 2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시도별 근로소득 신고현황'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서울 지역의 근로소득 상위 0.1% 직장인 연봉은 평균 14억원으로 집계됐다. 강원 상위 0.1%(4억5200만원선)와는 3배 차이가 나면서 지역간 격차가 크게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기준 상위 0.1%의 총급여는 평균 9억8798만원이었는데, 전국에서 소득 격차가 가장 심한 지역은 서울이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