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희소병 아들 약값 모금’ 1300㎞ 걷는 엄마

희소병을 앓고 있는 아들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후원자들과 함께 걷고 있는 칠레의 카밀라 고메스(앞줄 왼쪽 둘째). [로이터=연합뉴스]
칠레에서 희소병에 걸린 아들의 약값 모금을 위해 1000㎞ 넘게 걷고 있는 30대 엄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카밀라 고메스(32)는 로스라고스주 칠로에섬 안쿠드에서 수도 산티아고까지 한 달째 도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의 전체 목표 거리는 약 1300㎞로, 제주도를 다섯 바퀴 도는 수준이다.

그는 근육신경 계통의 희귀난치성 질환인 듀센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아들 토마스(5)의 약값 마련을 위해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이달 말 산티아고 도착 때까지 35억 페소(53억원 상당)를 모금하려 했던 고메스는 지난 주말 목표 액수를 달성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고메스는 소셜미디어에 “여러분 덕분에 불가능해 보였던 일을 해냈다”고 밝혔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