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22m 협곡 아래 추락하고 생존… 美 19세 청소년의 기적

미국에서 가장 큰 철도 교량 중 하나인 하이 스틸 브릿지. 사진 유튜브 채널 'Bosch Voyage' 캡처
미국 워싱턴주에서 10대 청소년이 철교를 걷다 122m 아래 협곡으로 떨어졌으나 큰 부상없이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돌아왔다.

NBC 뉴스의 2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올해 19세로 알려진 이 청소년은 지난 25일 미국에서 가장 큰 철도 교량 중 하나인 하이 스틸 브릿지 아래에 설치된 등산로를 지나가다가 협곡 아래로 추락했다.

구조 작업에 나섰던 메이슨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 청소년이 무려 122m 높이에서 떨어졌음에도 팔에 약간의 상처만 입은 채 구조됐다"면서 "현재는 근처 병원으로 옮겨진 상태"라고 밝혔다.

소방대원들은 철교에 오른 후 밧줄과 하네스(밧줄에 몸을 고정하는 장비)를 협곡 아래로 내려보내 추락자의 몸에 고정한 후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청소년을 2시간 만에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사고가 일어난 길은 사고 위험으로 인해 폐쇄된 상태였다.

이 지역 보안관실은 "이 길이 가파르고 미끄러우며 안전하지 않다는 경고 문구가 곳곳에 달려 있지만 이를 보지 못하거나 무시한 사람들이 이 길에 들어섰다가 사고를 당하곤 한다"고 설명했다.

이 길에서 추락하는 사람은 매년 5∼7명 정도인데, 대부분 사망한다고 한다.

구조대는 "이번에 구조된 청소년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운이 좋은 경우"라고 밝혔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