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통창 너머 한강 한눈에…베일 벗은 '다리 위 호텔' 하룻밤 얼마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 한강 일대를 조망할 수 있는 '다리 위 전망호텔'이 생긴다. 서울시는 한강대교 상부에 있던 전망 카페 '직녀카페'를 스위트룸급의 호텔로 리모델링해 오는 7월 16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한강대교 전망호텔 침실. 사진 서울시

한강대교 위에 조성된 국내 최초 '다리 위 호텔'이 베일을 벗는다. 서울시는 28일 오전 10시 30분 한강대교 전망호텔인 '스카이 스위트, 한강브릿지, 서울'(스카이 스위트)에서 글로벌 홍보 이벤트를 열고 호텔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과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 봉양순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 김용호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해 호텔을 둘러본다.

이 호텔은 용산구 한강대교 상부에 있던 직녀카페를 리모델링한 것으로, 시가 에어비앤비와 함께 기획하고 제작했다. 144.13㎡(약 44평) 규모에 침실, 거실, 욕실, 간이 주방을 갖췄으며 최대 4명까지 입실할 수 있다.

침실 남서쪽에 큰 통창을 설치해 노들섬에서 여의도까지 이어지는 한강의 전경을 즐길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거실에는 다채로운 색감을 활용했고 천장은 유리로 마감해 도시 야경과 하늘을 올려다볼 수 있도록 설계했다.



한강대교 전망호텔 거실. 사진 서울시

정식 오픈은 7월 16일이며, 7월 1일부터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숙박 요금은 2개 전문 감정평가법인의 감정을 거쳐 최저 34만5000원부터 최고 50만원으로 산출됐는데, 정확한 액수는 6월 서울시의회 정례회를 거쳐 조례로 정할 예정이다. 운영은 라마다호텔 등 다수의 호텔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산하HM이 맡는다.

시는 호텔 개관 첫날 무료로 숙박할 체험자들도 발표했다. 1호 체험자는 사회복지시설에서 중학교 1학년 자녀와 함께 사는 미혼모 이모씨다.

자폐 자녀와 치매 노모를 돌보는 사회복지사 김모씨, 스카이 스위트의 전신인 직녀카페에서 아내를 처음 만나 결혼에 성공한 정모씨, 시의 난임 지원을 받고 올해 초 세쌍둥이를 출산한 다둥이 아빠 양모씨도 추가로 선정됐다. 시는 당초 1명만 뽑을 계획이었지만, 총 6203명이 신청하는 등 시민 관심이 높아 3명을 추가 선정했다.

시는 또 이 호텔 외에도 시민들이 한강 위에서 숙박하는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 무대 주변에 4층·200실 규모의 수상 호텔을 조성하기로 했다. 잠실에는 선박이 머물 수 있는 '도심형 마리나'를 새로 지어 그 안에 50여대의 요트를 넣고 '선박 스테이'를 운영할 예정이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