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 XX파 조폭이야!" 외치며 때렸다…부산 공포의 무법자들

2022년 10월 부산의 한 도심가 호텔에서 폭력조직 두목을 지낸 인사의 팔순 잔치에 조직원이 모였다. 김민주 기자
“나 XX파 조직원이야!” 지난 24일 새벽 2시40분쯤 부산 서면. 술집 등이 밀집한 이곳 번화가 인도 변에서 A씨가 이같이 외치며 쓰러진 시민 B씨의 얼굴을 마구 때렸다. B씨는 얼굴 뼈가 내려앉아 수술을 받아야 할 만큼 다쳤다. 밤이 깊은 시간이었지만 인근 가게 손님이나 도로변을 지나는 운전자 등 다수 시민이 이 같은 장면을 목격했다.

힐끔거리다 시비… 인도ㆍ식당 오가며 싸웠다
28일 부산경찰청 형사기동대에 따르면 성인 남성 4명 사이에 일어난 이 폭행 사건은 사소한 시비에서 시작됐다. A씨는 실제로 경찰 관리를 받는 조직폭력배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인물이라고 한다. 이날 B씨 일행은 길을 걸어가는 A씨 일행 행색을 힐끔거리다가 서로 눈이 마주쳤고, 이는 곧 시비로 이어졌다. 상대방을 밀치며 분위기가 험악해진 끝에 이들 사이에 주먹다짐이 일어났다.
폭력조직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사진 충남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인도와 차도를 오가며 서로를 폭행했고, 완력에서 밀린 B씨 일행이 식당으로 도망쳐 들어가는 장면도 인근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경찰 관계자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시비가 오간 끝에 주먹다짐으로 번진 사건”이라며 “다만 실제 폭력 조직원인 A씨가 보는 눈이 많은 번화가에서 다퉜고, 상대방 얼굴 벼가 부러지는 등 피해도 커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운대서도 조폭 난투극, 전국으로 도주
한 달 전인 지난달 29일엔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에서 조직폭력배로 의심되는 이들 사이에 집단 난투극이 발생했다. 사건을 수사한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난투극을 벌인 이들은 9명이며, 이들 중 다수는 실제 폭력조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툼 과정에서 일부는 식당에서 가져나온 흉기로 상대방을 위협해 인근을 지나던 시민이 두려움에 떨었다.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 부산경찰청
난투극에 가담한 9명 가운데 일부는 서로 얼굴을 알고 지낸 사이였지만, 이날 사건은 우발적으로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사건 이후 모두 현장에서 달아났으며, 조력자 도움을 얻어 렌터카를 탄 채 서울·경기 등 전국으로 도주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TV(CCTV)와 탐문 조사를 통해 이들의 신원을 특정하고 지난 한 달 사이 모두 검거했다. 폭행 등 혐의로 5명을 구속했으며, 사건을 곧 송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잇따른 조폭 관련 사건에 시민이 불안감을 느낄 수 있는 만큼 조폭의 동향 파악 및 관련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민주(kim.minju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