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국 "군대 가야 사람 된다? 전근대적 발상…훈련병 죽음 따져볼 것"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7일 "육군 훈련병들의 잇단 죽음을 살펴 따져보겠다"라고 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군대 간 청년들이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을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최근 육군에서 훈련병 사망 사고가 연달아 발생한 데 따른 발언이다.

육군에 따르면 강원도 인제군 모 부대 신병 교육대대에 입소한 훈련병이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훈련병은 쓰러진 직후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25일 오후 상태가 악화해 사망했다. 사망한 훈련병은 동료 훈련병 5명과 함께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졌다. 지난 21일엔 또 다른 훈련병이 훈련 중 수류탄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조 대표는 "'군대 가야 사람 된다'는 말은 불과 20여 년 전까지도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하던 얘기였지만 당시에도 저는 전근대적인 이야기라고 얘기했다"며 "2024년에 '얼차려'란 방식으로 군기를 잡는 것이 합리적이고 시대에 맞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 아들은 무탈하게 병장 제대를 했지만, 제 아들이 군 복무 시 유사한 변을 당했다면 아비로서 심정이 어땠을지"라고 안타까움을 표하며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이들의 인권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하는 만큼 면밀히 살펴서 따져보겠다"고 강조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