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병기 ‘필향만리’] 必使反之 而後和之(필사반지 이후화지)

김병기 서예가·전북대 명예교수
‘악동예이(樂同禮異)’라는 말이 있다. 음악은 ‘동(同, 함께)’ 즉 관계의 평등화와 일체화를 위한 것이고, 예의는 ‘이(異, 달리)’ 즉 관계의 차별화를 위한 것이라는 뜻이다. 평소 스승님을 나와 차별 지어 높이 모시는 게 ‘예(禮)’의 정신이고, 함께 축구경기장에 갔을 때는 어깨동무하고 한 목소리로 응원가를 부르는 게 ‘악(樂)’의 공능인 것이다.

必:반드시 필, 使:하여금 사, 反:반복할 반, 和: 화답할 화. 반드시 반복하게 한 후에 함께 하시다. 23x68㎝.
공자는 예도 중시했지만, 함께 누리는 음악도 무척 중시했다. 상대가 노래를 잘하면 반드시 반복하여 부르게 하고, 따라 배우면서 함께 불렀다. 맹자도 왕을 향해 “혼자 음악을 즐기는 것과 여러 사람과 함께 즐기는 것 중, 어느 게 더 즐거울까요(獨樂樂, 與人樂樂, 孰樂)”라고 말하며 음악을 백성과 함께 즐길 것을 권하였다. 그러면서 왕이 음악을 즐기는 것 자체를 백성이 원망하며 싫어하는 경우를 최악의 상황으로 보았다.

“보내고 한 세월을 방황할 동안, 창문엔 달빛조차 오지를 않네.…” 김지향 작사의 가곡 ‘기다림’의 일부분이다. 함께 할 사람이 없는데 달이 다 무슨 소용! “여보! 요새 핫한 신곡 뭐 있어? 당신이 먼저 불러봐, 내가 따라 부를 게.” 바라보는 두 눈에서 사랑이 뚝뚝 떨어지는 부부이다. 함께 노래 부르는 곳이 곧 천국인 것이다.

김병기 서예가·전북대 명예교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