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 최고가' 찍는 베이컨 그림, 9년 만에 되찾아…측정가 무려

되찾은 프랜시스 베이컨의 작품. AFP=연합뉴스
스페인 경찰이 2015년 도난당한 영국 표현주의 화가 프랜시스 베이컨의 작품 중 1점을 되찾았다고 로이터·AFP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되찾은 작품 1점은 1989년작 ‘호세 카펠로의 초상 연구’(Study for Portrait of Jose Capelo)다. 500만 유로(약 74억원) 상당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2015년 스페인 마드리드의 개인 소장가 자택에서 보관돼 있던 베이컨의 그림 5점이 도난당했다. 이후 2017년에 5점 중 3점은 회수됐다. 5점 작품의 합산 가치는 2500만 유로(약 371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산됐다.

스페인 경찰은 지난 2월 도난당한 예술품을 받은 혐의로 2명을 체포했고 관련 수사를 진행해 마드리드의 한 건물에서 네 번째 작품을 찾아냈다. 2015년 이후 현재까지 이와 관련해 16명이 체포됐다.



정확히 어떤 그림을 도난당했는지 알 수 없지만, 이를 되팔기는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고 당시 현대예술품 전문가는 지적했다.

스페인 경찰은 마지막 한 점을 찾기 위해 동유럽 조직과 연계된 이들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1909년 아일랜드 더블린 태생의 베이컨은 20세기 표현주의와 초현실주의를 대표하는 화가로 20세기의 가장 일탈적이고 급진적인 화가 중의 한 명으로 손꼽힌다.

2013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친구였던 화가 루시안 프로이트를 그린 1969년작 삼면화 ‘루치안 프로이트에 대한 세 개의 습작’이 1억4240만 달러(약 1948억원)에 낙찰될 정도로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을 그린 화가이기도 하다

1992년 4월 마드리드에 머물던 베이컨은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생을 마감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