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차두리, 두 여성과 '내연 문제 고소전'…"아내와는 13년째 별거"

남자축구 국가대표 선수와 코치를 지낸 차두리. 뉴스1

남자축구 국가대표 선수와 코치를 지낸 차두리(45)씨가 내연 문제로 고소전에 휘말렸다. 차씨는 법적 혼인상태로 복수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한 정황이 드러나자 이중 한 여성과 갈등을 겪었고 이 여성을 최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27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차씨는 최근 서울 송파경찰서에 여성 A씨를 명예훼손과 스토킹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또 다른 차씨의 연인 B씨도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용인서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차씨는 고소장에서 A씨 관련해 '몇 차례 만난 사이'라면서 A씨가 사생활 폭로 등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차씨와 연인 관계라고 밝힌 B씨도 고소장에 'A씨는 차씨와 몇 차례 만남을 가졌던 사람'이라며 A씨가 SNS에 사진과 게시물을 올리는 방식으로 자신을 스토킹하고 명예훼손 했다고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의 주장은 달랐다고 CBS노컷뉴스는 전했다. A씨는 2021년 8월 SNS를 통해 차씨로부터 먼저 연락이 왔고, 같은 해 9월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주장했다. 차씨가 자신과 B씨를 동시에 교제하는 사실을 숨겼고, 이 문제로 갈등을 빚자 자신을 고소했다는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A씨가 공개한 메시지를 보면 차씨가 먼저 '자기야', '보고 싶다', '사랑한다' 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도 확인된다. 차씨가 A씨에게 '같이 살고 싶다'고 한 대목도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차씨와 헤어지려고 했지만 차씨가 여러 차례 붙잡았다고 했다. A씨는 CBS노컷뉴스에 "2023년 5월 B씨의 존재를 처음 알고는 이별을 통보했지만, 약 5개월 뒤인 그해 10월 차씨는 또 다시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해 11월 차씨가 B씨와 수년간 교제하며 자신을 만난 사실을 알게 돼 큰 갈등을 빚었다"며 "당시에도 차씨가 사과하며 문제를 바로 잡을 테니 시간을 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의 관계는 개선되지 않았고, 갈등은 올해 3월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차씨가 카타르 아시안컵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로 활동한 기간과도 겹친다. 두 사람은 대회 기간 내내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결국 차씨는 A씨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경찰은 이번 주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차씨 측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과거에 사귀다 헤어진 여성이 자꾸 연락해와 스토킹으로 접근 금지 신청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법률상 배우자와는 별거한 지 13년째"라면서 "이혼하자는 요청도 거부하고 있는 상태로, 서로 사생활을 간섭하지 않는 범위에서 각자의 삶을 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74세 할머니 간첩, 이선실…포섭 타깃은 김부겸이었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0769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