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주를 향한 도전]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에 선정…항공·드론 분야 실무형 전문인력 양성

전북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전북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가 개방과 협력을 지향하는 항공·드론 분야의 혁신융합인재 양성에 나선다. [사진 전북대]
전북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가 개방과 협력을 지향하는 항공·드론 분야 혁신융합인재를 양성한다.

전북대는 지난해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의 항공·드론 첨단 분야에 참여대학으로 뽑혀 이 사업을 수행할 사업단을 출범했다.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은 대학 간의 경계는 물론 학과 간의 벽을 허물어 전공과 관계없이 누구나 원하는 첨단 분야 교육을 수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북대는 지난해 ‘항공·드론 첨단 분야’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등 2개 분야에 참여대학으로 선정된 바 있다.



사업단의 공식 명칭은 ‘전북대학교 CArDIo (College of Aero-Drone Innovation and Convergence) 사업단’이며, 강승희 항공우주공학과 학과장이 단장을 맡았다. CArDIo는 ‘심장’이라는 뜻으로 항공·드론 산업의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할 실무형 혁신융합 인재를 양성하고, 해당 분야를 선도하는 표준교육 모델을 개발하겠다는 사업단의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전북대 항공우주공학과가 CArDIo 사업단의 총괄 주관을 맡고, 기계공학과와 소프트웨어공학과, 토목/환경/자원·에너지공학부(토목공학전공), 토목/환경/자원·에너지공학부(환경공학전공), 토목/환경/자원·에너지공학부(자원·에너지공학전공), 스마트팜학과, 지역건설공학과, 생물산업기계공학과, 산업정보시스템공학과 등이 참여해 항공·드론 분야 고급인력 양성에 힘을 보탠다.

전북대를 비롯한 5개 대학의 항공·드론 혁신융합대학 사업단은 4년간 408억원과 경상국립대와 지자체(경남·전남) 대응자금 등의 재정 지원을 받아 공동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고, 교원 및 학사제도 유연화, 기업 참여 프로젝트(WE-MEET) 등을 추진한다. 특히 사업단 소속 학생들은 전공과 관계없이 교과목 수준에 따라 소단위 전공(마이크로·나노디그리), 융합플랫폼(학생설계) 전공·부전공, 융합·연계 복수전공 교육과정 등을 이수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사업단은 연간 2170명 이상의 항공·드론 첨단 분야 인재를 매년 양성하고 지역 내 기업들에 고급인력을 공급할 계획이다.

강승희 사업단장은 “5개의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교육·연구 강점을 살려 항공드론시스템(전북대), 항공드론AI빅데이터(서울대), 항공드론SW(경상국립대), 항공드론IT(건국대), 항공드론응용실무(전남도립대) 등 5개 융합·연계전공이 개발·운영될 계획”이라며 “5개 대학의 혁신융합 교육플랫폼을 구축·확산해 대한민국 항공·드론 표준교육 모델을 정착하고, 지역 혁신을 주도하는 항공·드론 분야 실무형 전문인력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