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기자랑 상품으로 걸그룹 마신 물병을…대학 축제서 무슨일

한 대학 축제 사회자가 초대 가수 걸그룹이 마시던 물병을 학생들에게 장기자랑 상품으로 나눠줘 비판을 받고 있다.

25일 해당 대학 학생회는 당시 사회자의 사과문과 함께 “불쾌감을 느끼고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 대학 축제 사회자가 아이돌 그룹 오마이걸이 마시던 물병을 줍는 모습. 사진 X 캡처
지난 22일 밤 해당 대학에는 축제 초대 가수로 오마이걸이 공연했는데, 이후 사회자가 학생들에게 장기자랑을 시키고 상품으로 오마이걸이 마시고 남은 생수를 상품으로 줬다고 한다.

다음 날 X(옛 트위터)에 게시된 현장 영상에는 마이크를 든 남성 사회자가 “누구 거…”라며 허리를 숙여 바닥에 놓인 여러 개의 물병을 들여다보며 고르는 듯한 모습이 찍혀 있었다.



관객 사이에서는 “저거 가져서 뭐해?”라는 반응이 나왔지만, 사회자는 오마이걸 멤버 중 한 명의 이름을 말하며 해당 멤버의 물병이라는 듯이 무대 위 옆 사람에게 건넸다.


아이돌 그룹 오마이걸. 뉴스1
논란이 일자 총학생회와 사회자는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총학생회는 “이번 일은 학교 측이나 출연자와 협의되지 않은 사회자의 돌발 행동이었으며, 공연 후 발생한 예기치 못한 일로 오마이걸과 오마이걸 팬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학생회는 이어 “학교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대해 학우 여러분께 다시 한번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후 진행되는 축제 일정에서도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회자는 사과문에서 “잘못된 생각으로 기념이 되리라고 생각해서 했던 행동이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며 “장기자랑을 한 학생들은 물병이 아닌 선물을 받기 위해서 나왔는데 그 선물이 오마이걸 물병이라서 당황을 한 학생도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의 미숙한 진행으로 일어난 일이니 학생들이 아닌 저를 질책해 달라”며 “미숙한 행동을 보여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적었다.

그러나 해당 사과문에는 “아이돌, 여성을 대체 어떻게 생각하길래 그런 짓이 서슴없이 나오냐” “불쾌하다”는 내용의 질책이 이어지는 중이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