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형욱 욕 안했다고? 폭언 생생하게 기억" 前직원의 재반박

이른바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동물 훈련사(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씨와 아내 수잔 예희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가 24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출연해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 해명한 것에 대해 일부 직원이 재반박하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강 대표는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폭언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제보자들은 그가 직원들에게 '숨도 쉬지 마라. 숨 쉬는 것도 아깝다. 너는 벌레보다 못하다. 기어서 나가라' 등 폭언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강 대표는 "저는 벌레라는 말을 잘 쓰지 않고, 욕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화를 낼 수 있다"며 "그런 말은 제가 쓰는 말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훈련하다 보면 사나운 개들이 많다"며 "훈련사님들한테 '조심하세요'라고 할 말도 '조심해'라고 큰소리쳤던 적은 많았다"고 해명했다.

강 대표의 해명 이후 일부 직원은 이날 오후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욕을 안 했다고 하는데, '정말 강씨가 한 번도 욕을 안 했냐'고 물어보면 '한 번도 안 하셨습니다'라고 대답하는 훈련사는 없을 것"이라고 재반박했다. 또 "저는 아주 심한 욕설을 들었다", "주변 직원들에게, 견주에게 하는 욕설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벌레만도 못하다'는 얘기를 안 하셨다고 했는데, 그 얘기를 들은 직원이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해서 주변에 그 얘기를 많이 하고 다녔다"며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폭언을 들었는지 다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의혹을 해명하는 영상에 아내와 함께 나와 "사실 여부를 따지기 앞서서 이런 소식으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이렇게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CCTV 감시 논란, 여직원 탈의실 CCTV 논란, 메신저 감시 논란, 화장실 통제 논란, 명절 선물(배변봉투 스팸) 논란, 에폭시 바닥 공사 논란, 레오 방치 논란 , 훈련 및 촬영 전 강아지 굶김 논란, 보호자 험담 논란, 직장 내 인격모독 논란, 직원에게 목줄 던짐 논란, 임금 체불 논란에 대해 55분에 걸쳐 조목조목 해명했다.


강형욱은 "훈련사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난 그렇게 좋은 대표가 아니었던 거 같다"며 "내가 대표로서 부족해서 생긴 문제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서 해명하고, 나한테 섭섭한 부분이 있었던 분들이 계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억측과 비방, 허위사실 확산은 멈춰달라고 당부하며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제 대표로서의 강형욱은 없어질 것이고 이제 교육 센터를 운영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앞으로 더 좋은 훈련사가 되려고 노력하는 강형욱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준.황수빈(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