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술 냄새나요" 승객이 112에 신고…음주운전 들통난 버스기사


부산의 한 시내버스 기사가 음주 상태로 버스를 몰다가 승객 신고로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8시쯤 부산 부산진구 부암동 한 도로를 운행하던 시내버스에서 한 승객이 "버스 기사에게서 술 냄새가 나는 것 같다"며 112에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했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해당 시내버스를 정차시킨 후, 운전기사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운전면허 취소 수치가 나왔다.

경찰은 즉각 A씨를 하차시켰고 승객 10여명을 다른 버스로 옮겨 타도록 조치했다.



경찰은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확인하기 위해 A씨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경찰은 A씨가 운수회사의 운행 전 음주 감지를 어떻게 피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음주 사실을 들키지 않으려고 회사 경비원에게 대리 측정을 부탁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A씨를 업무에서 배제한 시내버스 회사는 경찰 수사 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해고 등 징계를 결정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시내버스 회사에 과태료와 함께 사업 정지나 과징금 등 행정처분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