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미라로 변한 아기 침팬지 눈물로 보살피는 엄마…벌써 100일째

[영상] 미라로 변한 아기 침팬지 눈물로 보살피는 엄마…벌써 100일째

[https://youtu.be/dmKLxJbCBvE]
(서울=연합뉴스) 어미 침팬지가 3개월 동안 죽은 새끼를 안고 다녀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고 로이터통신과 CBS 방송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발렌시아에 있는 비오파크 동물원에서 나탈리아라는 이름의 어미 침팬지가 슬픔에 잠긴 채 죽은 새끼의 시신을 100일 가까이 한순간도 몸에서 떼어내지 않고 있는데요.
3개월여 전 태어난 나탈리아의 새끼는 세상에 나온 지 며칠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습니다.
인간과 마찬가지로 침팬지도 가까운 이의 죽음을 애도할 수 있으며 나탈리아와 같은 행동은 과거에도 동물원이나 야생의 침팬지에게서 관찰된 적이 있는데요.
서울대공원 여용구 종보전연구실장은 "국내 동물원에서도 원숭이 종류에서 장기간은 아니지만 일주일 이내의 짧은 기간 동안 죽은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경우가 관찰된 적이 있다"며 "어미와 새끼 간의 모성 유대 때문에 이런 행동을 보이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변혜정
영상: 로이터·@BioparcValencia 유튜브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변혜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