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류준열 '그린워싱 논란' 입 열었다 "이미지 위해 욕심낸 것 같다"

배우 류준열. 뉴시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얼굴 역할을 하면서도 골프를 즐기는 행보로 '그린워싱'(친환경 위장)이란 비판을 받은 배우 류준열이 "좋은 이미지를 위해 해오던 일이 커졌다"며 "이미지를 위해 너무 욕심을 낸 것 같다"고 해명했다.

류준열은 23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 언론 인터뷰에서 그린워싱 논란에 대해 "응원해 준 사람들이 생각하는 나의 이미지에 더 욕심을 냈던 것 같다"며 "그 생각에 갇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데뷔 후 많은 사랑을 받다보니 이걸 어떻게 나눌까 고민하다 환경보호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며 "그러면서 그린피스와 일하게 됐는데 처음엔 저도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일상에서 뭘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다 점점 일이 커졌다"며 "제가 하는 건강한 생각들에 대해 많은 분들이 기대하는 점을 넘어 더 욕심을 내다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류준열은 "더 많은 사랑을 받으면 좋겠고, 배우로서 더 좋은 작품을 하고 싶은 욕심을 가지며 고민하는 과정 중에 축구도 하고 여행도 다니고 사진도 찍고 골프를 치면서 고민을 해소해왔다"며 "골프도 그런 것들 중에 하나로 봐주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좀 더 신중하게 행동해야겠다"며 "보여주기, 어떤 이미지에 집중하기보단 초심으로 돌아가 배우로서 가져야할 마음가짐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했다.

앞서 환경운동가 이미지를 내세우며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한 류준열이 환경 파괴에 일조하는 골프를 즐긴다는 사실이 재조명되며 그린워싱 논란이 제기됐다.

류준열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구기종목은) 보통 살아있는 공을 쫓는데 골프는 죽어있는 공을 살리는 스포츠"라며 "세상살이와 비슷한 느낌이 있어 재밌다. 수련하는 기분도 든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지난달에는 마스터스 골프대회의 '파3 콘테스트'에 김주형의 캐디로 나서 시선을 끌었다.

류준열 "사생활 논란, 언급할수록 문제 더 커져"
배우 한소희(왼쪽)와 류준열. 연합뉴스, 뉴스1

류준열은 함께 논란이 된 사생활 의혹에 대해선 "말을 아끼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며 침묵을 고수했다. 류준열은 혜리와의 관계를 정리하지 않은 채 한소희와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는 '환승 연애'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류준열은 소속사를 통해 한소희와의 열애를 인정하면서도 이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날 "제 의도와 상관없이 여러 추측과 이야기가 계속 나왔다"며 "(사생활에 대해) 제가 일일이 다 이야기를 한들 새로울 게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답변하면 할수록 오히려 (억측이) 더 많이 생길거라고 생각했다"며 "애초에 그렇게 생각했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류준열과 한소희를 둘러싼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고, 결국 두 사람은 열애 인정 약 2주 만에 결별 소식을 전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