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호중, 24일 공연 강행?…그날 영장심사 '구속 갈림길'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뉴스1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와 소속사 관계자가 구속 갈림길에 섰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김씨와 소속사 대표 이광득씨, 소속사 본부장 전모씨 등 3명을 상대로 24일 오후 12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오전 11시 30분, 전씨는 오전 11시 45분 각각 영장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같은 날 오후 8시에 시작하는 콘서트 출연이 불투명해졌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특가법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를 받는다. 이후 매니저가 허위 자수하고 김 씨가 사고 17시간 뒤에야 경찰에 출석하는 등 범행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오는 23~24일로 예정된 콘서트를 강행하기로 한 가운데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 외벽에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김씨가 지난 19일 음주를 시인한 후 첫 경찰 조사에서도 이와 배치되는 진술을 하면서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위드마크’ 공식 등을 활용해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계산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며 “추후 음주운전 혐의도 적용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씨 측은 논란이 잇따라 불거지자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김씨가 오는 23~24일 예정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을 끝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근(lee.youngk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