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홍준표 “尹에게 한번 점령당했으면 됐지, 괴롭힌 어린애에게 또?”


홍준표 대구시장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이틀 ‘애’라고 지칭하며 비판했다.

홍 시장은 22일 오전 9시 30분쯤 페이스북에 한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해 “윤석열 후보에게 당이 한번 점령당했으면 됐지. 문재인 믿고 우리를 그렇게 못살게 괴롭힌 어린애에게 또다시 점령당하란 말인가?”라고 적었다.

홍 시장의 이날 글은 자신의 ‘탈당설’에 대한 언급이었다.



그는 “내가 지난 30여년간 당을 지키고 살려온 뿌리인데 탈당 운운은 가당치 않다”며 “탈당할 때는 정계은퇴 할 때나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리저리 흘러다니다가 한자리 꿰차고 이 당으로 흘러들어와 주인인 양 행세하는 자들은 오래가지 않을 거다”며 “소위 언론에서 말하는 찐윤이라는 사람들은 찐드기처럼 윤에 기생하는 진드기란 뜻으로 언론에서 붙힌 말인데 정작 본인들은 그 뜻을 모르고 있다”고 했다.

또 “지난번 황교안의 뻘짓으로 무소속 출마해 국회로 다시 갔을 때 초선의원들과 식사하면서 딱 두 사람 지목해 정치 오래 못할 거라고 했는데 정확히 그 두 사람은 이번에 퇴출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배알도 없는 당이라면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 게 한국 정통 보수정당을 살리는 길”이라며 “단순한 문장 하나 해독 못 하는 사람들이 많아 참 아쉽다”고 글을 맺었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한 전 위원장을 ‘애’라고 지칭하며 “총선을 말아 먹은 애한테 또 기웃거리는 당내 일부 세력들을 보고 이 당은 가망이 없다고 봤다”고 비판했다.

탈당과 관련해 홍 시장은 이틀 전 자신의 소통 커뮤니티 ‘청년의꿈’에서 “또다시 초짜 당 대표가 되면 이 당은 가망이 없어 나도 거취를 결정할지도 모른다”며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기보다는 새살림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말해 ‘한동훈 체제’에선 당에 남아 있을 수 없다는 말로 해석됐다.



조문규(chom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