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차량털이범인 줄 알았더니…주차장 돌던 '의문의 남성' 알고 보니

분양사무소를 홍보하기 위해 주차장을 돌며 차량 앞유리에 부착된 전화번호를 수집한 두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경찰청 유튜브 캡처
주차장을 돌며 차량에 적힌 개인 연락처를 수집하던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차량 연락처 수집가 끝까지 추격한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새벽 3시쯤 서울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두 명의 남성이 주차된 차량 사이를 기웃거리며 돌아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고 차량 내부를 살폈다.

이후 경비원이 나타나자 두 사람은 갑자기 도망치기 시작했다. 1명은 주차장 내부에 숨고 나머지 1명은 건물 밖으로 달아났다.



차량 절도를 의심한 경비원은 112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하자 주차장에 숨어있던 남성은 필사적으로 뛰었지만 결국 붙잡혔다. 경찰은 공원에 숨어있던 또다른 남성도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차량을 훔치려고 차량 주변을 기웃거린 게 아니고 분양사무소 홍보를 위해 개인정보를 수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공동 건조물 침입(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입건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