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거 먹어도 되나"…인천 백화점서 산 삼겹살도 '비계 투성이'

사진 보배드림 캡처

최근 인천의 한 백화점에서 구입한 삼겹살이 비계투성이었다는 글이 온라인에 게재됐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자유게시판에 ‘논란의 비계 삼겹살 백화점도 예외는 아닌가 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인천에 거주하고 있다는 A씨는 “남동구에 위치한 모 백화점에 들러서 간만에 기분 내기 위해 돼지고기를 구입했다”고 했다.

이어 “백화점이 비싸긴 해도 품질 관리가 철저하다는 생각에 보지도 않고 (삼겹살을) 구매했다”며 “삼겹살이 아니라 살코기가 없는 미추리 부분을 줬는데 먹어도 되나 싶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지난 18일 100g당 3390원의 가격으로 총 302g의 삼겹살을 1만240원을 내고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글과 함께 약 3분의 2 가량이 하얀색 지방으로 뒤덮인 삼겹살 부위의 고기 덩어리 사진을 첨부했다.

이와 관련 백화점 관계자는 “정기적으로 판매자 교육을 진행하는 등 품질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당혹스럽다”며 “A씨에게 유감을 표하는 동시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계 삼겹살 논란은 최근 대구와 제주도 등 전국 각지에 발생하고 있다.

앞서 이달 초 대구에서는 ‘불판 닦는 용도’의 삼겹살을 받았다는 사진이 올라왔는가 하면, 지난달 제주의 한 유명 식당에서는 비계가 90% 이상인 삼겹살 사진과 영수증이 온라인에 게시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인천에서는 인천 미추홀구와 납품 계약을 맺은 업체가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으로 비계투성이의 삼겹살을 보내 논란을 산 바 있다. 미추홀구는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업체와 재계약을 거부한 상황이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