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배우 박철, 신내림 근황 "23년째 몸 망가져…안 죽은 게 다행"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배우 박철(55)이 신내림 받은 근황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유튜브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위험한초대 스페셜) 매화아씨! 특급 프로젝트! 배우 박철 신을 받들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박철의 신내림 과정을 담았다. 그는 무속인에게 “내가 뭐때문에 이런 것인지, 저의 앞길은 어떻게 되는지, 제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박철은 “사람들이 저보고 ‘무당을 하라’고 한다. 그런 것은 또 무엇인지 여러가지생각때문에 (무속인을) 찾아뵙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속 나오신다. 또 이름 모를 조상님들도 나온다”며 “윗대 조상님들 수십 분이 자꾸 나오니까. 저한테 신의 능력이 있는 건지 아니면 무엇 때문에 그런 건지 궁금하다”며 무속인을 찾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무속인은 “배우님의 고민이 영적으로 많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철은 “엄밀히 말하면 23년째 힘들다. 잠도 못 자고 몸도 속된 얘기로 망가졌다”고 고백했다. “술은 다 끊었다. 그런데도 회복이 안 된다. 이 모든 것을 단절하고, 새롭게 나아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무속인은 박철에게 “이 상태로 사람이 살아가면 굉장히 혼란스럽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부터 지금까지 어떻게 무던히 참고 노력한 것 같다. 티내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제는 한계치에 온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후 무속인과 천신제를 한 박철은 “(조상님들이) 다들 나를 쳐다봤다”며 눈을 번쩍 떴다. “조상님들을 봤다. 한 열두 분 정도 보였다. 쭉 서 있었고, 계속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에게 격려를 해줬다. ‘힘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무속인은 “대단한 신줄을 가지고 어떻게 살았나. 여태껏. 안 죽은 게 다행이다”라고 했다.

굿을 마친 박철은 “몸이 너무 가볍다. 누구나 (천신제를) 했으면 좋겠다”며 “힘들고 아플 때, 누군가에게 매달리고 싶을 때, 더는 안 될 때 해봤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박철은 1990년대의 대표적인 청춘스타로 꼽힌다. 1991년 MBC 공채 탤런트 20기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1990~1994)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우리들의 천국’을 비롯해 ‘별은 내 가슴에’(1997) 등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드라마 ‘아무도 못말려’(1997~1998) ‘메디컬 센터’(2000~2001) ‘라이벌’(2002) ‘별을 쏘다’(2002~2003) 등에 출연했다.

박철은 탤런트 옥소리와 1996년 12월 결혼했으나 2007년 이혼했다. 1999년 라디오 DJ로 변신한 그는 2022년까지 ‘박철의 방방곡곡’을 진행했다. 2013년 5월 박철은 “한국계 미국인 여성과 결혼했다”고 밝혔으나, 지난해 이혼했다고 털어놨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여기 뭐야" 날 당황시킨 집…정리한 유품은 신발 하나였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8938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