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징어게임 같아" '10% 해고' 칼바람에 떠는 이 회사 직원들

테슬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대규모 해고를 한 달 넘게 진행하면서 직원들이 매일 불안에 떨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사 인력의 10% 이상을 감축하겠다는 이메일을 지난달 중순 직원들에게 보낸 이후 테슬라에서는 한 달 넘게 여전히 해고 통보가 이어지고 있다. 테슬라의 이번 해고는 오는 6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앞서 블룸버그는 이번 해고 규모가 테슬라 전체 인력의 20%에 달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올해 초 기준으로 전 세계 테슬라 사업장의 직원은 총 14만명이었다.

머스크가 아직 직원들에게 감원 절차가 끝났다는 명확한 신호를 주지 않은 데다, 회사 측은 이메일이나 메시지로 당사자에게 해고를 통보해 직원들은 매일 아침 불안에 떨며 메시지를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해고된 테슬라의 전 영업부 직원 마이클 미니크는 비즈니스 인맥 사이트 링크트인에 "공과금 청구서를 지불하고 가족을 먹여 살릴 수 있을지 불안해하며 매일 직장에서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을 상상하기는 어렵다"며 "불확실성의 회색 구름이 걷힌 뒤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안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

블룸버그는 "이런 분위기를 테슬라의 한 직원은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한 사람들이 목숨 걸고 게임에 참가해 싸우는 TV 시리즈 '오징어 게임'과 흡사한 것으로 묘사했다"고 전했다. 또 회사가 충전 인프라를 담당하는 팀의 대부분 인력을 해고한 뒤 해당 업무에는 상당한 공백이 생겼다고 남아있는 직원들은 말했다.

테슬라의 제품 출시 책임자로 있다가 최근 사직한 리치 오토는 링크트인에 "위대한 기업은 훌륭한 인재와 제품으로 구성되며, 후자는 기업의 직원들이 번창할 때만 가능하다. 회사와 직원들의 사기를 흔드는 이런 해고는 조화가 균형을 잃게 했다"는 글을 올렸다가 언론에 보도되자 삭제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