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일 여행중 맥주잔 슬쩍…52년 만에 되갚아

뮌헨 맥줏집에 50달러 동봉 사죄 편지

독일 여행중 맥주잔 슬쩍…52년 만에 되갚아
뮌헨 맥줏집에 50달러 동봉 사죄 편지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미국의 한 70대 노인이 대학생 시절 독일에서 슬쩍한 맥주잔을 52년 만에 되갚았다.
20일(현지시간) 뮌헨 지역매체 타게스차이퉁(TZ)에 따르면 뮌헨의 유명 맥줏집 호프브로이하우스는 최근 자신을 그레고리 K(74)라고 밝힌 미국인에게서 편지 한 통을 받았다.
그는 대학생 때인 1972년 1월 친구들과 함께 유럽 여행 도중 호프브로이하우스에서 맥주잔을 몰래 가져갔고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바보 같은 행동을 용서해달라"며 50달러(약 6만8천원) 지폐를 편지 봉투에 넣어 함께 보냈다. 편지 마지막에는 "어리석은 대학생이"라고 적었다.
TZ에 따르면 그가 훔친 맥주잔은 호프브로이하우스를 뜻하는 문구 'HB'를 새긴 석제 머그잔이다. 호프브로이하우스는 이 잔이 맥주를 얼마나 따랐는지 잘 보이지 않아 그레고리 K가 다녀간 몇 달 뒤부터 사용하지 않았다. 지금은 기념품으로 40유로(약 5만9천원) 안팎에 판매된다.


호프브로이하우스는 "(사죄를) 기꺼이 받아들이겠다. 맥주잔과 함께 계속 즐기시길 바란다"며 편지와 함께 온 50달러는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dad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