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대서 디지털 성범죄…피해자·피의자 모두 동문

학교 후배 여학생의 얼굴 사진을 이용해 음란물을 합성한 뒤 이를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서울대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피해자만 적어도 12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들도 서울대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의 혐의로 40대 박모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후배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이용해 음란물을 합성한 뒤 이를 텔레그램을 통해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2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 피해자 가운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사람만 12명으로 밝혀졌다. 피해 여학생 중 한 명인 A씨는 영화 예매 정보를 얻기 위해 휴대폰에 텔레그램 앱을 설치했다. 그 직후 텔레그램을 통해 A씨의 얼굴을 넣어 합성한 수십장의 음란 사진과 동영상들이 쏟아지기 시작했고, 피해 사실을 알게 됐다.

박씨는 대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같은 학교에 다니는 피해자들을 알게 됐다고 한다. 박씨는 피해자들이 소셜미디어(SNS) 등에 프로필로 사용한 사진을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알게 돼 이로 인한 괴로움을 호소하고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뒤에도 범행을 계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의 고소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달 3일 박씨를 체포했고, 혐의를 추궁한 끝에 구속했다.



경찰은 박씨와 텔레그램을 통해 음란물을 주고받거나 제작에도 가담한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최모란.최미연(choi.mora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