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故구하라, 용기 있는 여성"…버닝썬 '경찰 유착' 밝힌 공신이었다

19일 공개된 BBC뉴스코리아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화면. 사진 유튜브채널 BBC뉴스코리아 캡처
그룹 카라의 가수 고(故) 구하라(1991~2019)가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경찰과의 유착 관계를 밝히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BBC뉴스코리아는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버닝썬 사태의 시발점인 그룹 빅뱅 출신 승리를 비롯해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에서 불법 촬영 및 유포에 가담한 가수 정준영,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등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다.

당시 버닝썬 사태를 취재한 강경윤 기자는 인터뷰에서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경찰 고위층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화록에서는 크게 성범죄와 경찰 유착, 두 문제가 드러났다. 도대체 그 단톡방에서 나오는 경찰이라는 사람은 누굴까 그게 너무 중요했고 가장 풀리지 않는 문제였다”고 했다. 이어 “구하라가 등장해서 그 물꼬를 터줬다”며 구하라로부터 먼저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강 기자는 “구하라씨가 자신이 도와드리고 싶다고 했다”며 “최종훈과 데뷔 때부터 굉장히 친한 사이였고 승리 정준영과도 어느 정도 서로 알고 있는 사이였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구하라는 본인이 친분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휴대폰을 할 때 본 적이 있는데 ‘걔네 거기에 진짜 이상한 게 많다. 기자님이 얘기한 게 맞다’고 증언했다.

이어 “사실 저는 경찰의 존재를 알고 싶은 것인데 알 방법이 없다. 이 부분에 대해 하라씨가 도와줄 수 있겠냐고 했더니 최종훈에게 전화를 걸어서 대신 물어봐 줬다”고 설명했다.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씨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하라는 최종훈이랑 연습생 때부터 오래 알고 지낸 친한 친구 사이였다. 기자님한테 ‘네가 알고 있는 사실을 얘기해라’ 고 설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동생이 종훈이랑 전화 통화를 스피커폰으로 했을 때 옆에서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를 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후 강 기자는 최종훈과 연락이 닿아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인물이 윤규근 총경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한다.

강 기자는 “구하라씨는 굉장히 용기 있는 여성이었다. ‘저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잖아요’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구호인씨는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가 불법 촬영한 사적 영상으로 협박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협박했다. (구하라는) 자기가 원했던 꿈이었는데 직업마저 잃을까 봐, 사람들한테 알려지는 게 싫어서 제발 그러지 말라고 무릎을 꿇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19일 공개된 BBC뉴스코리아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화면. 사진 유튜브채널 BBC뉴스코리아 캡처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를 경찰에 신고했고, 그는 폭행 및 협박죄로 최종 유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구하라는 우울증 증세 등을 보이다가 2019년 세상을 떠났다.

당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 총경은 자본시장법 위반 및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가 인정돼 2019년 5월 2심에서 벌금 2000만원과 추징금 319만원이 선고됐다. 그해 9월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하며 형이 확정됐다.

윤 총경은 당시 벌금형 확정 후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건은 클럽 버닝썬의 불법행위 수사로 시작됐지는 전혀 다른 별건으로 재판받았다”며 “검찰이 별건 수사를 자행한 것은 제가 조국 전 수석과 함께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기 때문이다. 진실은 언젠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