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프랑스 파리서 거문고·피아노·전자음악 '장르 파괴' 3중주

'2024 코리아시즌' 일환…주불 한국문화원, 프로젝트 그룹 '띵' 초대

프랑스 파리서 거문고·피아노·전자음악 '장르 파괴' 3중주
'2024 코리아시즌' 일환…주불 한국문화원, 프로젝트 그룹 '띵' 초대



(파리=연합뉴스) 송진원 특파원 = 거문고와 피아노, 전자음악을 한데 어우른 공연이 18일(현지시간)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원장 이일열) 주최로 프랑스 파리에서 열렸다.
거문고 명인 허윤정과 피아니스트 박종화가 손잡은 프로젝트 그룹 '띵'(tHinG)은 이날 저녁 파리 살 가보(Salle Gaveau) 극장에서 전자음악 작곡가 겸 연주자 가브리엘 프로코피예프와 협연했다.
이들은 현대음악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의 '형제들'을 거문고와 피아노의 이중주로 편곡한 곡, 거문고·피아노·전자음악의 3중주로 만든 '바흐'(Bach) 등 다양하고 신선한 곡을 선보였다.


2시간 가까이 이어진 공연 말미엔 흥겨운 비트가 담긴 3중주로 앙코르 무대를 꾸몄다.
이날 공연은 2024 파리올림픽을 계기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달부터 진행중인 '2024 코리아시즌'의 여러 문화 프로그램 중 하나다.
이달 2일 한국과 프랑스의 브레이킹(브레이크댄스) 합동공연인 '어번 펄스 업라이징'(Urban Pulse Uprising)을 시작으로 6개월간 한국 문화를 현지에 소개할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19일엔 차세대 프리마 돈나인 소프라노 박혜상, 덴마크 왕립 오페라단의 베이스 고경일, 세계적 성악가들과 협연하는 유명 피아니스트 제프 코헨과 파리 실내관현악단의 공연이 살 가보 극장에서 열린다.
이날 파리 남부 외곽 퐁텐블로에서는 경기민요 소리꾼 이희문의 '오방신과' 공연이 현지 관객들을 만난다. 소리꾼 이희문이 오방신으로 변해 관객들과 함께 번뇌로 가득한 속세에서 탈출하는 '사바세계 탈출기'를 그린다. 이희문과 활동해온 밴드 '허송세월'과 또 다른 경기 소리꾼인 '놈놈'이 함께 무대를 꾸민다.
이희문의 '오방신과'는 22일 파리, 25일 낭트에서 두 차례 더 공연한다.
이일열 문화원장은 "문화원은 파리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프랑스 전역에서 한국의 문화예술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케이(K) 클래식, 전통 및 퓨전 국악이 프랑스를 넘어 전 세계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s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송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