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서 주문 안 한 '정체불명' 택배가…알리 이용자 신고 속출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물건을 산 뒤부터 주문하지도 않은 물건이 중국에서 자꾸 배달된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로부터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계속 배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경부터 6개월째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를 발송처로 한 정체불명의 택배를 약 30차례 받고 있다고 한다.

알리익스프레스 로고.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내용물은 자투리 천 조각, 원피스 등이었고, 빈 상자가 배달될 때도 있었다.



특히 A씨의 이름과 연락처가 적힌 택배가 집 근처 초등학교나 관공서 등에 배송되기도 했다.

A씨는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물건을 산 뒤부터 이런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실제 인터넷에도 A씨처럼 알리익스프레스를 이용한 뒤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배송됐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쇼핑몰 판매자가 판매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불특정 다수에게 택배를 발송하는 ‘브러싱 스캠’ 수법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는 중이다.

A씨는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고객센터에 항의했지만, 제대로 된 답을 듣지 못하자 알리익스프레스를 탈퇴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현재는 입건 전 조사 단계로 알리익스프레스 고객센터를 상태로 주문자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에도 수상한 국제우편물이 전국 각지에 배송되면서 시민 불안을 키운 적이 있는데, 당시 경찰은 이를 브러싱 스캠으로 보고 중국 공안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