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필리핀이 마지막까지 감춰둔 비경, 지루할 틈이 없다

필리핀 팔라완의 푸에르토 프린세사 지하 강 국립공원. 배를 타고 컴컴한 동굴을 본다. 중앙포토
기껏 외국을 갔는데 이국적인 풍경보다 한국인이 더 많이 보이는 여행은 싫다. 그렇다고 너무 큰 용기를 요구하는 모험은 두렵다. 이런 취향이라면 팔라완이 제격이다. 필리핀의 마지막 개척지라는 이 섬은 여전히 천혜의 보고를 간직하고 있다. 동굴 보트 탐험, 맹그로브 숲 투어.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 여행은 체력도 최소한만 요구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지하 강 투어


필리핀 팔라완의 푸에르토 프린세사 지하 강 국립공원. 배를 타고 컴컴한 동굴을 본다. 사진 필리핀관광청
팔라완은 멋진 해변이 많은 섬이지만, 최고 명물은 의외로 동굴이다. 섬 최대 도시 푸에르토 프린세사 북서쪽에 ‘지하 강 국립공원’이 있다. 석회암 동굴이 지각 변동과 해수면 상승으로 지금처럼 땅 밑을 흐르는 강이 됐다. 동굴 투어를 할 때는 자연의 보금자리에 초대받은 손님처럼 조심조심 행동한다. 내부엔 어떤 조명도 설치하지 않았고, 박쥐나 기암괴석은 손전등 빛으로만 관찰한다. 손전등을 끄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칠흑과 마주한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란 설명이 없어도, 동굴 속 생물이 빛이나 소리에 얼마나 취약할지 생각하면 끄덕여진다.

부모가 아기를 보는 모양의 바위. 문현경 기자
작은 배에 다섯 명이 한 줄로 앉아 지하 강을 흘러간다. 한쪽 귀엔 한국어 설명이 나오는 기기를 꽂고, 두 눈으로는 현지인 가이드가 손전등에 덧대 만드는 손 그림자를 바삐 쫓는다. 도파민 중독자도 이 정도 미디어 멀티태스킹이면 지루함을 느낄 틈이 없겠다. 새 떼가 우는 소리가 동굴 천장을 울려 대는데 아기 박쥐들은 잘만 잔다. 억겁의 세월이 석회암을 빚어 촛불·티라노사우루스·예수를 조각한 것을 보면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석양이 멋진 사방해변. 문현경 기자
동굴을 나온 뒤 맹그로브 나무가 숲을 이룬 해변을 둘러본다. 맹그로브는 섬의 방파제이자 허파다. 암나무와 수나무 구별법을 듣고, 줄무늬 뱀이 낮잠 자는 모습도 보는데 역시 보트를 타고 지나가며 감탄만 하면 된다.

자연 속에서 즐기는 호캉스

필리핀식 덮밥 ‘아도보’. 문현경 기자
생소한 듯 익숙한 식도락도 팔라완 여행의 묘미다. 요리사에 따라, 식재료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이라는 덮밥 ‘아도보’와 국물 요리 ‘시니강’은 친숙한 맛이다. 땅콩 소스가 들어간 ‘카레카레’는 밥과 함께 먹는 별미다. 볶음면 요리인 ‘판싯’은 야끼소바(일본식 볶음우동) 혹은 오일 파스타와 닮았다. 바삭바삭한 돼지고기 요리인 ‘시시그’는 맥주와 찰떡궁합이다. 지역 맥주가 궁금하다면 지난해 12월 개장한 호텔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푸에르토 프린세사’로 가보자. 필리핀 최초로 여성 양조업자가 만든 맥주 ‘팔라웨뇨’를 판다. 팔라완산 파인애플을 첨가한 맥주가 별미다.

팔라완 맥주 브랜드 ‘팔라웨뇨’. 파인애플 맛 맥주도 있다. 문현경 기자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은 낯선 자연과 세련된 호텔 시설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호캉스 명소다. 맨발로 해변으로 뛰쳐나가 놀다가 호텔로 돌아오면 1300㎡(400평)가 넘는 수영장이 곧바로 품어준다. 호텔 밖으로 조깅을 나가면 물소가 풀 뜯고 염소가 뛰노는 풍경이 펼쳐진다.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푸에르토 프린세사 호텔. 해변 가까이에 대형 수영장이 있다. 문현경 기자
풀 바, 레스토랑, 스파, 키즈 클럽 등 부대시설은 잘 갖춰져 있으나 늦은 시간까지 운영하지 않는 것이 자연을 고려한 이곳의 철칙이다. 불편을 감수하고 열대의 맑은 밤을 만끽한다면, 그 뒤에 찾아올 일출의 아름다움이 더 극적으로 다가올 것이다.


여행정보
박경민 기자
한국에서 팔라완으로 가는 직항편은 없다. 마닐라를 경유하는 게 일반적이다. 인천~마닐라 4시간, 마닐라~팔라완 1시간 30분 소요. 팔라완은 연중 최고 기온 30도가 넘는 열대 기후다. 5월까지는 건기, 6~10월은 우기다. 편의점에서도 신용카드를 안 받는 곳이 많아 환전은 필수다. 1페소 약 23원. 팁 문화도 알고 가자. 식당·카페·마사지숍 등에서는 서비스 만족도에 따라 50~200페소를 준다.



문현경(moon.h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