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 지지율 28%…민주당 총선 직후 보다 하락 27%, 국힘 31% [NBS]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열린 스물다섯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2주 전에 보다 1%포인트(P) 올라 20%대 후반을 유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나왔다. 4월 셋째 주 30%대 아래로 떨어진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한 달째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3일부터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8%였다. 2주 전 조사와 비교해 1%포인트(p) 오른 수치다. 부정 평가는 2주 전과 동일한 64%였다.

지역별 지지율은 ‘대구·경북’이 40%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이 34%로 뒤를 이었다. 다만 ‘대구·경북’의 부정 평가는 47%, ‘부산·울산·경남’의 부정 평가는 57%로 긍정 평가보다 높았다.

국민의힘 지지자의 68%는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긍정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는 5%, 조국혁신당 지지자는 1%만 윤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조국혁신당 지지자의 99%는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부정 평가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신뢰한다’고 답한 이들은 32%로 한 달 전(4월 셋째 주) 대비 1%포인트 상승했다. ‘신뢰하지 않는다’는 이들은 63%다.

서울에선 67%, 인천·경기는 64%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편 대구·경북의 경우 51%가 ‘신뢰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지도, 총선 직후보다 5%포인트 하락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1%, 더불어민주당 27%, 조국혁신당 12%, 개혁신당 4%, 정의당 2%, 새로운미래 1%, '지지 정당 없음·모름·무응답' 22%였다.

2주 전과 비교해 국민의힘은 변화가 없었고, 민주당은 2%포인트 떨어졌다. 민주당 지지도는 총선 직후인 4월 3주와 비교해 5%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고, 응답률은 17.3%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