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식당 돌며 800만원 '먹튀'한 40대…교묘한 범행 수법 보니

카드 단말기에 허위 정보 입력하는 피의자. 연합뉴스

신용카드 단말기에 허위 정보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식당 등에서 무전 취식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상습사기 혐의로 A씨(43)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경기 부천시·인천 부평구 일대 주점과 식당 26곳에서 41차례에 걸쳐 술을 마시거나 식사를 한 뒤, 800만원가량의 비용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그는 실물 카드 없이 업소 단말기에 카드 정보를 입력해 비용을 내는 '키인 결제' 방식을 악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키인 결제할 때 카드사에서 받은 승인번호가 아닌 허위 승인번호를 입력할 경우, 실제 결제는 이뤄지지 않지만 단말기에서 영수증은 출력된다는 점을 노린 것이다.



피해자 대다수는 카드 단말기 사용이 서툰 60∼70대 고령층 업주로 단말기에서 영수증이 발급되자 결제가 된 줄 안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8일 한 노래방 업주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가 상습적으로 범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 업주는 당시 A씨가 실제로 결제했는지 의심하면서 실랑이를 벌였고, A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실물 카드 없이 손님이 직접 카드 단말기를 조작하는 것은 사기 수법일 수 있다"며 "절대로 이런 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