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차량 블랙박스 은폐 의혹

김호중
경찰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사진)씨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를 받는 김씨의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전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이와 관련 김씨는 14일 오후 8시30분부터 8시간가량 밤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후 김씨 측의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 정황도 발견됐다. 경찰은 김씨 매니저도 입건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거짓 자백을 하게 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속사는 14일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다”며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고 밝혔다.







조문규(chom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