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 3대 아트페어 ‘테파프 뉴욕’이 주목했다, 추상화가 최명영

2024 테파프 뉴욕 아트페어에서 최명영 화백의 작품을 선보인 공간. 뉴욕의 역사를 간직한 건물에 어울리게 정구호 디자이너 겸 연출가가 최 화백의 부스 디자인을 총괄했다. [사진 더페이지갤러리]
지난 10일 개막해 14일까지 열린 ‘2024 테파프 뉴욕(TEFAF New York)’에서 한국 추상화가 최명영(82·사진) 화백의 작품이 ‘완판’을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15일 서울 성수동 더페이지갤러리에 따르면, 갤러리는 올해 테파프 뉴욕에 처음 참가해 최 화백의 출품작 9점을 모두 판매했다. 지난해 작고한 박서보 화백과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건용 화백에 이어 평생 교단에 서며 화업을 이어온 작가가 여든 살 넘어 국제 무대에서 주목받은 또 하나의 사례로 눈길을 모은다.

최 화백은 한국 근현대 미술사를 이끈 오리진(Origin)과 한국 아방가르드 협회 (A.G, 1969~1975)의 창립 멤버로 활약했으며, 홍익대 미대 교수(1975~2007),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장(1988~2000)을 역임했다.

테파프는 1988년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에서 시작된 아트페어로, 2016년 뉴욕에 진출하며 현대미술 부분을 강화했다. 아트 바젤, 프리즈와 함께 세계 3대 아트페어로 꼽힌다.



최명영
테파프 뉴욕은 1861년에 지어진 파크 애비뉴 아모리 건물에서 열리며, 더페이지갤러리는 이곳에서도 소수의 갤러리에만 허락된 ‘히스토릭 룸(Historic Room)’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부스는 리움미술관 리노베이션 프로젝트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았던 디자이너 겸 연출가 정구호가 디자인했다.

최 화백은 단색조 1세대를 대표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반복적이고 수행적인 행위로 회화적 실존을 탐구하는 ‘평면 조건(Conditional Plane)’ 시리즈 등을 선보였다.

1941년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으며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다.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서울시립미술관·리움미술관과 일본 도쿄도미술관·미에현립미술관 등에 소장돼 있다.

최 화백은 지난해 글로벌 갤러리인 알민 레쉬와 전속 계약을 맺어 지난해 9월 알민 레쉬의 파리 마티뇽 지점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다.

이은영 더페이지갤러리 이사는 “히스토릭 룸은 테파프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부스를 열 수 있는 곳”이라며 “역사적인 공간에서 한국 작가를 소개하는 것만으로도 감격스러웠는데, 이번에 작품을 완판한 것은 물론 이번에 세계적인 수퍼 컬렉터인 호세 무그라비와 애셔 에델만이 최 화백의 작품을 소장하는 큰 성과를 올렸다”고 전했다. 무그라비는 이스라엘 사업가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앤디 워홀 컬렉션(800점)을 소장한 컬렉터로 유명하다. 또 르누아르와 피카소는 물론 제프 쿤스와 장 미셸 바스키아 작품 등 다수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에델만 역시 세계적인 금융투자자이자 수퍼 컬렉터다.

올해 뉴욕 테파프에는 전 세계에서 89개 갤러리가 참가했으며, 국내에선 더페이지갤러리를 포함해 가나아트, PKM갤러리 등 세 곳이 참가했다.





이은주(jul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