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르가 마동석…트리플 천만 '범죄도시'에 숨은 흥행 법칙

영화 '범죄도시4'가 15일 천만관객은 돌파했다. 사진은 촬영 당시 현장에서 제작자 겸 주연 배우 마동석(왼쪽)이 활짝 웃은 모습이다. 사진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4’가 15일,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시리즈 영화 최초 트리플 천만을 달성했다.
특유의 쇠주먹 액션과 유머를 겸비한 ‘마동석 장르의 법칙’이 또다시 흥행 신기원을 열었다. 마동석은 시리즈에서 기획‧각색‧제작‧주연을 맡고 있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4’는 개봉 22일째인 이날 오전 7시30분 누적 관객 1001만6610명을 기록했다. 앞서 2‧3편보다 빠른 천만 도달 속도다. ‘범죄도시4’ 천만 흥행은 국내 역대 33번째, 한국영화 중엔 24번째다.
할리우드 슈퍼 히어로 영화 ‘어벤져스’ 1~4편(총 관객 4280만명)에 이어 총 관객수 4000만을 넘긴 두번째 시리즈가 됐다. 한국영화로는 첫 기록이다.
배우로서 7번째 천만(‘범죄도시’ 2~4편, ‘신과함께’ 1‧2편, ‘베테랑’, ‘부산행’) 흥행을 터뜨린 마동석은 이날 영화사를 통해 “모두 관객 힘으로 만들어진 결과다. 답답한 속을 풀어드리는 시원하고 통쾌한 영화를 만들기 위해 영혼을 갈아 넣고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범죄 없는 도시가 됐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경쟁작 없는 극장가 '범죄도시4' 흥행 장악
영화 '범죄도시4' 배우&감독 자축 메시지. 사진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범죄도시4’는 지난달 24일 개봉 하루 만에 82만 관객을 불러 모았다. 개봉 2일째 100만, 4일째 오전 200만, 오후 300만, 5일째 400만, 7일째 500만, 9일째 600만, 11일째 700만, 13일째 800만, 17일째 900만, 22일째 천만 관객을 달성했다.
전편들이 워낙 잘돼, 규모 있는 한국 영화들이 개봉 시기를 피해간 탓에 ‘범죄도시4’가 전국 최다 스크린수(2980개), 최고 82% 상영점유율 등 극장가를 싹쓸이한 것도 시리즈 초고속 흥행 요인으로 꼽힌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록키’의 실베스터 스탤론을 흠모하며, 복싱 액션 프랜차이즈 영화를 꿈꿔온 마동석이 무명 시절 구상한 8부작 원안이 토대다. 국내 범죄 실화를 토대로 흉악범을 가차없이 응징하는 형사 액션물에 무쇠 팔뚝의 ‘마초’, ‘마요미’(마동석+귀요미)를 오가는 마동석 이미지를 십분 활용했다.

조선족 폭력조직을 다룬 1편 ‘범죄도시’(2016)가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로는 이례적인 흥행(688만 관객)을 거둔 후 2편(2022), 3편(2023)은 15세 관람가로 수위를 낮추고 해외로 무대를 넓혀 쌍천만 축포를 터뜨렸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천만 흥행을 터뜨린 2편은 보복소비 심리로도 해석됐지만, 3편부터는 ‘범죄도시’ 자체가 흥행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1편의 장첸(윤계상), 2편의 강해상(손석구)에 비해 3편부터 악당 존재감이 떨어지고 패턴이 반복된다는 지적에도, 매편 믿고 보는 고정 관객층이 생겨났다.

마동석이 자평한 '범죄도시' 매력은 이것
영화 '범죄도시4'에서 사이버 도박조직 검거에 일등공신이 된 장이수. 1~3편에선 감초 캐릭터로 나왔. 사진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수사 과정은 과감히 축소하고 캐릭터‧액션을 시원하게 펼치는 ‘마동석식 서사’도 호응을 얻었다. 3편 인터뷰 때 마동석이 스스로 밝힌 ‘범죄도시’ 시리즈 매력도 카타르시스였다. 김형석 영화저널리스트는 “‘범죄도시’ ‘악인전’ 등 마동석 장르 영화의 가장 큰 쾌감은 자기만의 룰대로 수사한다는 것이다. 사회적으로 합의된 법을 벗어난 한국식 자경단원 캐릭터”라고 분석했다.
변화에 대한 강박 없이 이런 트레이드 마크 이미지를 적극 활용하는 것도 배우이자 제작자 마동석의 특징이다. ‘범죄도시’ 전편 무술감독에 이어 4편 연출을 맡은 허명행 감독은 “‘범죄도시’의 레퍼런스는 이전 시리즈들이다. 분위기와 색채에 대한 정통성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죄도시'에서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 왼쪽)가 범죄자에게 헬맷을 씌우고 벌이는 강도 높은 취조 과정은 ″진실의 방으로″라는 대사와 함께 시리즈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사진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범죄도시’ 시리즈는 전편의 인기가 후속작 흥행으로 이어진 한국형 프랜차이즈 영화의 성공 사례로도 주목받는다. 호러 ‘여고괴담’ 시리즈, 조폭 코미디 ‘가문의 영광’ ‘달마야 놀자’ 시리즈가 있었지만, 시대에 뒤처지며 명맥이 끊겼다.
2008년 선보인 마블 슈퍼히어로 시리즈가 10년 넘게 ‘마블민국’ 신드롬을 낳을 만큼 주목받으면서 속편을 기다렸다가 보는 관람 문화가 익숙해졌다. 이후 등장한 ‘조선명탐정’(2011~2018), ‘신과함께’(2017~2018), ‘명량’ 등 이순신 3부작(2014~2024) 등 한국 시리즈 영화 흥행이 ‘범죄도시’로 정점을 맞았다.

'범죄도시4' 등판 4월 한국영화 관객수 역대 최고
한편, '범죄도시4' 흥행에 힘입어 지난달 한국영화 흥행은 통상 흥행 비수기로 여겨진 역대 4월 최고 기록을 세웠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4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영화 매출액은 636억원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전 3년간(2017~2019) 4월 한국영화 평균 매출액 318억원의 2배에 달했다. 이 기간 한국영화 관객수도 659만명으로, 역대 4월 최다였다. 이 중 24일 개봉한 '범죄도시4'가 일주일 간 동원한 관객수가 496만명이었다.
 배우 마동석 주연의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22일째인 15일 누적 관객 수 1천만 명을 돌파했다.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2편(1천269만명)과 3편(1천68만명)을 잇는 세 번째 천만 영화다. 사진은 15일 서울의 한 영화관의 범죄도시4 홍보물. 연합뉴스





나원정(na.won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