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추돌사고 후 불타는 BMW서 사라졌던 운전자…결국 음주운전 인정

차준홍 기자
지난 8일 경기 남양주시에서 새벽 추돌사고 후 불타는 BMW를 두고 사라진 후 병원에 입원했던 20대 운전자가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남양주 북부경찰서는 해당 사건의 운전자 A씨로부터 “사실 음주 사고를 냈다”는 시인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1시 40분께 남양주시 호평터널 인근 도로에서 BMW를 몰다 앞서가던 5t 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트럭 운전자가 다치고 BMW 차량은 불탔지만, A씨는 사고 직후 바로 현장을 빠져나갔다.



현장에서 운전자를 만나지 못한 경찰은 A씨의 행적을 수소문해 남양주시의 한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과 연락이 닿은 A씨는 “당시 사고 직후 너무 놀라 경황이 없었고, 몸도 안 좋아 혼자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의 진술이 수상하다고 보고 행적을 조사해 사고 전 인근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사실을 확인했다.

확인된 사실을 바탕으로 추궁하자 A씨는 결국 음주운전 사실을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피의자를 불러 정식 조사할 예정"이라며 "당시 확보한 혈액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