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기 가면 머리 풍성해진다"…한해 100만명 찾는 '탈모인 성지'

스펜서 맥노튼이 모발 이식을 결심하게 한 ‘탈모 동지’ 친구의 변화된 모습(오른쪽). 사진 비즈니스인사이더 캡처
튀르키예가 탈모인들의 성지로 주목받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튀르키예로 모발 이식을 받으러 다녀온 기자 스펜서 맥노튼 체험기를 공개했다.

맥노튼은 ‘탈모 동지’였던 친구 베넷이 2022년 8월 풍성한 머리를 뽐내며 나타나자 모발 이식을 결심했다고 한다. 맥노튼은 “다른 남자들처럼 내 자존감도 악화됐다”며 “덜 매력적이고, 덜 남성적이며, 더 빨리 늙어가는 거 같았다”고 전했다.

맥노튼은 친구와 주변의 후기를 듣고 10시간 비행해 튀르키예 이스탄불로 향했다. 그는 “튀르키예에서 모발 이식을 받는 것을 결정한 후에도 10시간 비행, 외국에서 수술받는다는 것과 수술 자체에 대한 걱정 등으로 불안했다”면서도 “양 옆자리 앉아있던 청년들도 같은 목적으로 튀르키예를 찾았다”며 위안했다.



맥노튼은 친구의 탈모 주치의였던 서칸 아이진 박사를 찾아가 상담했다. 총 4000가닥의 모발을 이식하기로 했다. 3400가닥은 머리 뒤통수에서, 나머지 600가닥은 턱수염에서 뽑기로 했다.

그는 1가닥를 이식하면 그 자리에 2~3가닥이 새로 자라 수술 후 6개월에서 1년 사이에 8300가닥의 풍성한 새 머리카락이 자란다는 말을 들었다.

모발 이식 시술 체험기를 쓴 스펜서 맥노턴 기자.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모발 이식 가격은 3500달러(약 478만원)다. 이 금액에는 상담과 수술, 사후관리, 4성급 호텔 3박, 공항에서 호텔까지 교통편 등이 포함돼 있다. 여기에 뉴욕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금액 2000달러(약 273만원)를 합산하면 이식에 들어가는 총 비용은 약 751만원이다.

맥노튼은 튀르키예가 모발 이식의 성지로 등극한 배경으로 저렴한 비용을 꼽았다. 미국에서 모발 이식을 할 경우 약 1368만원에서 2736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3분의 1 가격에 풍성한 모발을 되찾을 수 있다는 거다. 여기에 리라 가치가 급락에 튀르키예가 전반적으로 생활비와 노동자 임금이 저렴한 것도 한몫했다.

시술 후 4개월이 지난 맥노튼은 모발 이식 결과가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본격적인 결과가 나올 때까지 6~7개월 그리고 최종 결과까지 1년 정도 걸리지만 현재 대면 업무 회의에 더 자신감을 느낀다”며 “무엇보다 내 자존감을 산산조각냈던 요소를 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담당 의사가 완벽한 이식을 위해 두 번의 수술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내 지인들은 이미 2차 치료를 위해 재방문했고, 그 결과에 만족하고 있는데 저 역시 그럴 것”이라고 했다.

맥노튼의 사례처럼 잇따른 탈모인들의 방문으로 모발 이식의 세계적인 중심지로 자리 잡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튀르키예 건강 관광 협회에 따르면 2022년 약 100만 명이 모발 이식을 위해 튀르키예를 방문했다. 이들은 2022년 약 20억 달러(2조7370억원)를 지출했다.

의료 관광 중 모발 이식 산업이 가장 발전해 ‘헤어스탄불’이라는 별명도 생겼다. 전문가들은 2024년 말까지 튀르키예의 모발 이식 비즈니스가 110억 달러(약 15조)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