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자식처럼 학생 아끼던 참스승, 4명에 새삶 선물하고 떠났다

장기 기증자 이영주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학생들을 자식처럼 아끼던 선생님이 스승의 날을 며칠 앞두고 세상을 떠나며 장기기증을 통해 4명의 생명을 살렸다.

14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11일 전북 익산 원광대학교병원에서 고(故) 이영주씨가 심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해 4명을 살리고 인체조직기증으로 100여명 환자의 회복을 도왔다고 밝혔다.

57세였던 이씨는 지난 7일 교장 승진을 앞두고 연수를 받기 위해 집에서 짐을 챙기던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장기 기증자 이영주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중·고등학교에서 영어 선생님으로 교직 생활을 한 이씨는 3년 전 교감이 돼 교장 승진을 앞두고 있었다.



이씨 가족에 따르면은 평소 이씨는 자신이 죽으면 장기기증으로 다른 사람을 살리라는 이야기를 자주 했고, 장기기증을 못 한다면 시신 기증을 통해서라도 의학 교육과 의학 인재 양성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전해왔다고 한다.

이씨는 평소 학생들을 자식처럼 아끼고, 특히 생활이 어렵고 학교생활에 적응을 못 하는 학생들에게 더 마음을 많이 쓰는 선생님이었다.

쉬는 날에는 자녀들과 함께 여행을 가고 다양한 경험을 해주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자상한 아버지였으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후원을 20년 넘게 했다.

전북 군산에서 3남 1녀 중 셋째로 태어난 이씨는 나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며, 본인이 손해 보더라도 남을 위해 행동했다고 한다.

이씨의 아들 이겨레씨는 “떠나시는 날 많은 분이 아빠를 위해 울어주셨다”며 “타인을 위해 헌신하고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 이제는 우리가 모두 기억하고 행동하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