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경규 발언 뭐길래…"왜 진돗개만" 견주들 제대로 뿔났다

사진 유튜브 캡처
방송인 이경규가 진돗개에 입마개를 채우지 않은 상황에 아쉬움을 표했다가 일부 견주들의 반발을 샀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반려견 산책 시 존중을 잘하는 사람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펫티켓'(펫+에티켓)을 잘 지키는 견주를 칭찬하기 위해 기획된 영상으로, 과거 이경규가 진행을 맡았던 '양심 냉장고'를 차용해 '존중 냉장고'라는 부제가 붙었다.

이경규는 영상에서 "반려동물과 외출하고 산책하는 분들이 많고, 시민의식이 높아져 대부분 잘 지킨다. 저희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시민들의 존중 대상이 될 수 있는 분들을 찾겠다"고 기획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견주들이 많이 찾는 산책로를 관찰했다. 그가 모범 견주의 기준으로 본 것은 '매너워터(반려견 소변을 씻어내는 물), 인식표, 입마개' 여부였다.

이경규는 "입마개는 솔직히 (모든 개가) 안 해도 된다. (하지만) 입마개를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개가 있다"며 "예를 들어 진돗개는 입마개를 안 해도 법적으로 괜찮지만, 다른 분이 봤을 때 '저거 좀 위협적인데'라고 생각할 수 있어 입마개를 착용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 분이 존중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영상에선 여러 마리의 진돗개와 견주가 포착됐는데, 대부분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았다. 이에 이경규는 아쉬워하면서도 "(개가) 착한가 보다. 사람들과 잘 어울리네. 그럼 굳이 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영상이 공개된 후 일부 견주들의 반발이 나왔다. 진돗개가 동물보호법상 입마개 착용 의무가 없는 견종인데도 유독 아쉬움이 집중됐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가운데 자신을 영상에 등장한 진돗개 견주라고 주장한 견주 A씨가 "산책 중 촬영에 대한 고지를 받은 적이 없어 당황스럽다"며 "내용과 목적이 너무 편파적이라 제 강아지가 허락 없이 영상에 나온 것뿐만 아니라, 영상 그 자체만으로 기분 나쁘다"는 댓글을 남기면서 무단 촬영 지적도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더 큰 사모예드나 다른 품종견한텐 귀엽다고 했으면서 진돗개에겐 '성깔 있어 보인다'고 했다"며 "큰 애 중에눈치 보여서 입마개 채우는 애들도 많이 봤는데 작은 애 중에 사나운데도 안 하는 애들을 더 많이 봤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