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테랑2·영화청년 동호·메아리…갑니다, 오늘 칸으로

올해 제77회 칸영화제엔 한국영화 3편이 초청됐다. 류승완 감독, 황정민(사진) 주연 범죄 액션 ‘베테랑2’. [사진 칸영화제]
류승완 감독의 ‘베테랑2’, 다큐멘터리 ‘영화 청년, 동호’가 14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신인 임유리 감독의 단편 ‘메아리’는 학생단편경쟁 ‘라 시네프’ 부문에 호명됐다.

천만영화 ‘베테랑’(2015)을 잇는 범죄 액션 ‘베테랑2’는 장르영화 신작을 소개하는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심야상영) 레드카펫을 밟는다. 1편에 이어 강력범죄수사대 서도철 형사 역을 맡은 황정민은 ‘달콤한 인생’(2005), ‘곡성’(2016), ‘공작’(2018)에 이어 4번째 칸 초청장을 받았다. 배우 정해인도 연쇄살인사건에 얽히게 되는 젊은 장교 역할로 2편에 합류했다.

올해 제77회 칸영화제엔 한국영화 3편이 초청됐다.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초대 집행위원장에 관한 다큐 ‘영화 청년, 동호’. [사진 칸영화제]
김량 감독의 ‘영화 청년, 동호’는 부산 국제영화제(BIFF)를 창설한 김동호 전 집행위원장의 영화인생을 조명한 작품이다. 고전 명작 및 영화사의 주요인물 다큐를 소개하는 칸 클래식 부문에 초청받았다. ‘미스터 BIFF’로 불리며 한국영화 외교관 역할을 해온 김 전 위원장은 단편영화 ‘주리’ 감독 자격으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적이 있지만, 영화 주인공으로 국제영화제에 초대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제77회 칸영화제엔 한국영화 3편이 초청됐다. 학생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한 임유리 감독의 판타지 사극 ‘메아리’. [사진 칸영화제]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중인 임유리 감독의 ‘메아리’는 사람을 잡아먹고 똑같이 흉내 내는 동명 도깨비 전설과 가부장제 폐단에 희생당한 소녀들의 비밀을 강강술래·금줄·한복 등 한국 전통문화와 엮어낸 시대극이다. 올해 칸 영화제 한국 초청작 3편 중 유일하게 수상 부문에 진출하며 ‘차세대 한국 감독’의 명맥을 지켰다.



올해 한국영화 진출이 불발된 공식 경쟁부문은 거장들의 복귀작이 두드러진다. 두 차례 황금종려상을 받은 ‘대부’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은 10년 만의 신작 SF 영화 ‘메갈로폴리스’로 돌아온다. 자국 이란 비판 영화로 글로벌 거장으로 급부상한 알리 압바시 감독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1970~80년대 부동산 사업가 시절을 그린 첫 영어 영화 ‘어프렌티스’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중국 거장 지아장커 감독은 2001년부터 20년 넘게 촬영한 ‘풍류일대’로 여섯 번째 칸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이밖에 요르고스 란티모스, 자크 오디아르,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등 유명 감독들의 신작 22편이 황금종려상을 겨룬다. 공식 경쟁부문에 그레타 거윅, 주목할만한시선 부문에 자비에 돌란 등 1980년대생 감독들이 심사위원장에 선정돼 세대 교체를 꾀한 올해 칸 영화제에서 이색 수상작이 탄생할지도 주목된다.

한편, 올해 명예 황금종려상(공로상)은 ‘스타워즈’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만든 할리우드 감독 조지 루카스, 일본 애니메이션 명가 지브리스튜디오, 할리우드 배우 메릴 스트립 등 이례적으로 3명이 공동 수상한다. 호주 노장 조지 밀러 감독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배우 케빈 코스트너가 감독·주연을 겸한 서부극 ‘호라이즌: 아메리칸 사가’ 1부도 나란히 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전 세계 최초 공개된다.





나원정(na.won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