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ㆍ런던서 떠들썩했던 테너 김우경, 16년만에 한국 독창회

테너 김우경. 한양대 음대 재학 시절 중앙음악콩쿠르 1위에 입상한 이후 국제 콩쿠르와 오페라 무대에서 많은 경력을 쌓았다. 김경록 기자
‘환생한 프리츠 분덜리히’. 테너 김우경(47)이 20대에 들었던 찬사다. 분덜리히(1930~66)는 자연스럽고 기품있는 미성으로 전설이 된 테너다. 김우경은 대학을 갓 졸업하고 독일 콩쿠르에 참가한 후 현지 신문에서 이런 평을 들었다.

김우경의 노래는 꾸밈없고 자연스럽다. 특별히 거대하고 엄숙한 소리는 아니지만 미성으로 플라시도 도밍고 국제 콩쿠르 1위, 비냐스 국제 콩쿠르 1위 등의 경력을 쌓았다.

그의 이름이 본격적으로 알려진 때는 30세였던 2007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최초로 한국 소프라노와 테너가 한 무대에 섰기 때문이다. 김우경은 소프라노 홍혜경과 함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주역으로 노래했다. 이듬해에는 영국의 로열오페라하우스에서 ‘라 보엠’의 주역으로 홍혜경과 한 무대에서 노래하며 화제가 됐다.

그런 그가 16년 만의 독창회를 연다. 음악계 화제의 중심에 있었던 2008년 세종문화회관에서 독창회를 한 후 처음이다. 왜 16년이 걸렸을까. “정말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기 위해서는 시간이 많이 필요한데, 시간을 낼 수가 없었어요. 완벽주의 성향이 있기도 하고요.” 지난달 중앙일보와 만난 김우경은 “그동안 해외의 오페라 무대를 위주로 활동하느라 독창회를 기획할 수 없었다”고 했다. 특히 팬데믹 이전에는 한 시즌에 유럽 무대의 오페라가 6~7개씩 잡혀있었다.



“더 늦기 전에 독창회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선보이고 싶은 작품이 있었기 때문이다. 바로 슈만이 작곡한 ‘시인의 사랑’ 16곡 전곡. 사랑의 기쁨과 비극을 그린 노래들로, 무엇보다 프리츠 분덜리히의 녹음이 지금까지도 압도적 명반으로 꼽히고 있다. 김우경은 “16년 전에도 바로 이 곡을 독창회에 포함했었다”고 설명했다.

“사물ㆍ자연ㆍ사랑을 대하는 마음이 그동안 완전히 달라졌어요. 어떤 것에는 더 무덤덤해지고, 때로는 더 가슴이 아파지기도 하고요.” 김우경은 시절마다 달라지는 감정을 기록해 놓고 싶어 같은 곡을 선택했다고 했다. “예전에는 ‘시인의 사랑’에서 사랑이 싹트는 첫번째 노래를 부르면 찌릿찌릿한 마음이었어요. 그런데 지금은 좀 더 뜨겁고 차분한 감정이 들어요. 표현력, 속도, 소리의 크기까지 모두 달라지죠.”
 테너 김우경. 한양대 음대 재학 시절 중앙음악콩쿠르 1위에 입상한 이후 국제 콩쿠르와 오페라 무대에서 많은 경력을 쌓았다. 김경록 기자

김우경은 여기에 이탈리아 작곡가 프란체스코 파올로 토스티, 프랑스 작곡가 레날도 안의 노래를 더해 부른다. 마지막은 한국의 노래다. 섬집아기, 과수원길, 반달, 오빠생각 등 친숙한 노래들을 엮어서 하나의 환상곡처럼 새로 편곡했다. 작곡가 최영민에 의뢰한 곡이다. “인생의 많은 기간을 외국에서 보냈지만, 노래의 가사를 공부하기가 어려웠어요. 그런데 한국 노래를 부르면 마음을 샤워한 것처럼 좋아요.” 그는 청중에게도 그런 감정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성악의 기술이 아니라 진심의 힘을 빌려서 정서를 전할 수 있는 노래가 한국 노래죠.”

한양대 음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김우경은 “전부 옛날 노래들을 부르는 사람들이 성악가이지만, 오래도록 지켜온 아름다운 가치를 잘 보존하고 전달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말했다. 김우경의 독창회는 17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김호정(wisehj@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