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두광 이어 또 욕망의 캐릭터…황정민, 2년만에 연극 복귀

황정민
배우 황정민이 2년 만에 연극 무대에 선다. 지난 10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연출 양정웅) 제작발표회. 황정민은 “제겐 무대가 힐링”이라며 “이런 감정들 때문에 다시 연극을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7월 13일 개막하는 이 작품에서 주인공 맥베스를 연기한다. 연극 무대는 2022년 ‘리차드 3세’ 이후 2년 만이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하나인 ‘맥베스’는 스코틀랜드의 장군 맥베스가 왕이 될 거란 마녀의 예언을 듣고 국왕을 살해하고 왕위에 오른 뒤 서서히 파멸해가는 이야기다. 양정웅 연출은 “헤어 나올 수 없는 욕망에 손을 댄 이후 찾아오는 상실감과 죄책감을 잘 표현한 작품”이라고 ‘맥베스’를 소개했다. 연극 복귀작으로 고전을 선택한 이유를 황정민은 “몇백 년 전에 나온 이야기인데도 재밌다”며 “현대적으로 얼마든지 각색할 수 있어 예술가들에게 계속 사랑받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맥베스의 욕망을 일깨우는 아내 ‘레이디 맥베스’ 역은 김소진이 맡았다. 김소진은 “무언가를 욕망하는 과정에서 겪게 되는 감정 변화를 관객들이 잘 공감할 수 있도록 그려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맥베스의 자격지심을 자극하는 동료 ‘뱅코우’는 송일국이 연기한다. “너무 멋진 역할이라 부담이 크다. 살부터 열심히 빼겠다”고 너스레를 떤 송일국은 “2016년 국립극장에서 연극 ‘햄릿’을 보고 펑펑 울었다. 노배우들이 빈 객석을 향해 등지고 서는데, 배우의 길을 걸으신 어머니(김을동)가 떠올랐다. 바로 그 무대에 발을 디딜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홍지유(hong.jiy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