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컴도 매달 방문하는 곳"…美뉴욕서 대박 났다는 한국식당

데이비드 베컴이 뉴욕의 한 한국식 스테이크 식당을 방문한 모습. SNS 캡처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의 단골집으로 알려진 미국 뉴욕의 ‘한국식 스테이크’ 식당이 화제다.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와 SNS에 등에는 ‘뉴욕에서 초대박났다는 한국식 스테이크 하우스’라는 제목으로 최근 한 네티즌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과 글이 공유되고 있다.

게시자는 “데이비드 베컴이 한달에 한번 꼭 방문하는 곳”이라며 “뉴욕에서 제일 유명한 코리안 바비큐 집인데 미슐랭(미쉐린) 원스타를 받았다”고 소개했다. 해당 식당은 미국에서 한국식 스테이크 하우스로는 처음 미쉐린 원스타를 받은 곳으로 미국산 소고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그는 “예약하기가 너무나 힘든 레스토랑인데 다녀왔다”며 “이날 바로 옆 테이블에서 베컴을 만났다. 단골임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4명 식사와 와인까지 1000달러(약 137만원) 정도 나왔는데 아깝지 않을 만큼 서비스와 맛이 좋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영상을 통해 아르헨티나 출신의 인터 마이애미 CF의 공격수 리오넬 메시가 같은 식당 마이애미 지점을 자주 찾는다고도 했다.
데이비드 베컴이 방문한 뉴욕의 한 한국식 스테이크 식당. 사진 SNS 캡처

영상을 보면 식당에서는 숯불 화로에 두툼한 소고기를 비롯해 버섯, 가래떡 등을 정장을 입은 미국인 직원이 직접 구워주는 모습이다. 이외에 계란찜, 된장찌개, 김치 등 한국 고깃집에서 제공되는 사이드 반찬이 함께 제공된다.

그는 식당에 대해 “백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K직화구이”라며 “일주일 전에는 예약해야 한다. 뉴욕에서 힙하고 잘나가는 사람들은 다 모여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