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진핑 세르비아 국빈 방문 환영식 축배사 [Xi’s Words & Speech]

지난 8일 세르비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해 축사를 전하고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통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국빈 방문 환영식 축배사 (2024.5.8)

(주요 내용 발췌)

“세르비아는 ‘동방의 서쪽, 서방의 동쪽’에 위치해 예로부터 ‘발칸의 열쇠’로 불렸다. 수천 년에 걸쳐 유라시아 대륙의 다양한 문명이 이곳에 융합되면서 근면하고 선량하며 의연하고 굽힘 없는 세르비아인의 민족성이 만들어졌다.”

“오늘날 부치치 대통령의 지도 아래 세르비아 정부와 인민은 진취적으로 열정을 다해 경제‧사회 건설과 민생 개선 등 분야에서 자랑스러운 성과를 거뒀다. 민족적 자신감과 자긍심도 지속적으로 고취됐고, 국가의 발전과 민족의 부흥은 밝게 빛나고 넓게 펼쳐진 전망을 맞고 있다.”



“중국 인민들은 세르비아에 대해 특별히 우호적인 감정을 갖고 있다. 유고슬라비아 영화 〈모스트(Most)〉과 그 삽입곡 〈벨라 차오(Bella ciao)〉는 중국에 널리 유행해 중국인에게 애국심과 반파시즘 정신을 일깨웠고, 나의 젊은 시절 역시 이 작품과 함께였다.”

“테니스 선수 노바크 조코비치, 농구 선수 니콜라 요키치, 영화 감독 에밀 쿠스트리차 등 세르비아의 스포츠‧문화계 유명인사는 중국에 모르는 이가 없다.”

“최근 몇 년 동안 진행한 중국과 세르비아의 고품질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공동 건설은 강력한 추진력과 풍성한 성과로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의 생생한 실천 사례로 거듭났다.”

“우리는 신시대 중국-세르비아 운명공동체를 구축하기로 선언했고, 중국-세르비아 양국 관계의 위대한 역사적 도약을 새롭게 이뤄냈다.”

“오늘 중국-세르비아 관계는 새로운 출발점에 서서 귀중한 기회와 밝은 전망을 맞고 있다. 중국은 우호적인 세르비아 인민들과 함께 노력하고, 신시대 중국-세르비아 운명공동체 건설을 위해 끊임없이 분투하기를 희망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