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동료에 폭언·결근 '빌런 공무원'…서울시 초유의 근무평가 해고

연합뉴스

서울시가 동료 직원에게 폭언을 일삼고 무단결근한 공무원을 해고했다.

11일 서울시보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근무성적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은 뒤 직위해제됐던 공무원 A씨를 직권면직했다. 직권면직이란 공무원 신분을 박탈하는 것으로 사실상 해고다.

시가 근무 평가에 따라 직권면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지난 2일 A씨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열고 직권면직 여부를 심의했다.

A씨는 지난해 근무평정에서 최하위 근무 성적인 '가'를 받은 바 있다. 지난해 10월 중순부터는 병가 결재를 받지도 않고 무단결근했다. 또 노조를 설립한 뒤 직원들에게 가입을 종용하고, 거부하는 직원에게 폭언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도 문제가 됐다.



시는 지난해 11월 A씨를 비롯한 공무원 4명에 대한 '가' 평정을 의결했다.

A씨는 12월 진행된 '가' 평정 대상자 1차 교육(2주)에 불참해 직위해제 됐다. 나머지 3명은 교육을 받아 다른 부서로 전보됐다.

A씨는 2차 교육(3개월)에도 계속 불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는 전화나 문자, 우편 등 시에서 보내는 연락에 일절 응답하지 않았다. 이에 시는 관보 게재를 통해 A씨에 대한 처분을 알렸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