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코넬대 총장도 사임…가자 시위 후 아이비리그 세 번째

마사 폴락 코넬대 총장. 사진 코넬대

미국 아이비리그 명문 사립대인 코넬대학교의 마사 폴락 총장이 다음 달 사임하기로 했다. 미국 대학가에서 반유대주의 논란이 일어난 후 아이비리그 소속 대학 총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는 건 폴락 총장이 세 번째다.

폴락 총장은 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지난달 17일로 총장직을 맡은 지 7년이 됐다. 올해가 총장으로서 마지막 해가 될 것이며, 오는 6월 30일 퇴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나의 퇴임 결정에 대해 많은 추측이 있을 것으로 이해한다”며 “가능한 한 명확히 하고 싶다. 이번 결정은 제 결정이자 제가 홀로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점점 양극화돼가는 오늘날 환경에 학생들이 대비하도록 하는 과정에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우리의 책무는 여전히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여기에는 우리가 불쾌감을 준다고 여겨질 수 있는 생각을 표현하는 자유도 포함된다”라고 당부했다.

가자지구 전쟁을 반대하며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친팔레스타인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대학들은 반유대주의를 방치한다는 기부자들의 비난에 직면하고 있다.



앞서 클로딘 게이 하버드대 총장 역시 학내 반유대주의 확산을 방치한다는 논란에 휩싸여 헤지펀드 억만장자이자 핵심 기부자인 빌 애크먼이 주도한 반대 운동으로 지난해 1월 초 자리에서 물러났다. 유펜의 마크 로언 총장도 사모투자펀드(PEF) 부호인 마크 로언 등의 압박으로 뒤이어 총장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폴락 총장도 가자지구 전쟁과 관련한 학내 시위와 반유대주의 확산에 책임을 물어 퇴진 압박을 받아왔다. 코넬데 동문이자 주요 기부자인 기업가 존 린세스는 지난 1월 코넬데 이사회 의장에 서한을 보내 폴락 총장의 해임을 요구했다.



최서인(choi.seo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