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가 또…"최소 20명 소녀와 매춘"

'너의 이름은.' 포스터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가 미성년자 성매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8일 일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와카야마현 경찰은 아동 성매매·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영화 제작사 대표 이토코이치로(52)를 검찰에 송치했다.

이토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집에서 당시 17세였던 여고생에게 현금 3만엔(약 26만원)을 주고 외설적인 행위를 한 뒤 그 모습을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토는 해당 여고생이 미성년자임을 알면서도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소 20명의 소녀와 매춘했다"며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토는 같은 혐의로 이미 세 차례나 기소됐다. 올해 2월에도 미성년자 여성에게 나체 사진을 요구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지난 2021년 또 다른 여고생에게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촬영해 자신에게 보내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았다.

이토의 범행은 경찰이 다른 아동 성매매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적발됐다. 그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들도 발견됐다.

이토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너의 이름은' '스즈메의 문단속' 등 극장판 애니메이션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너의 이름은'과 '스즈메의 문단속'은 각각 한국에서도 관객 수 391만명, 557만명을 기록하며 흥행한 바 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