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동료 택배기사 폭행 "액션 적당히 해라" 막말… 뇌사상태 위중

40대 택배기사가 50대 동료 택배기사를 폭행해 뇌사에 빠지게 한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김경진 기자

9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9시 40분께 경기 파주시 교하동의 한 택배영업소에서 택배기사 A씨(40대 남성)가 동료인 B씨(50대 남성)를 폭행해 뇌사에 빠뜨린 혐의로 구속 송치됐다.

두 사람은 택배 차량 자리 다툼으로 시비를 벌이다 몸싸움을 벌였다.
상대적으로 체격이 크고 젊은 A씨는 B씨가 주먹을 맞고 쓰러졌는데도 발로 걷어 차 충격을 가했다.
B씨는 새벽 3시까지 택배차량 안에 쓰러져 있다가 뒤늦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 사이 A씨는 B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형님 잔대가리지 굴리지 마시라", "내일 출근하면 아까처럼 쓰러지지 마시라. 자신 있게 기다리겠다", "쓰러진 척 하는 거 알고 있다. 액션 적당히 해라"라고 막말을 했다.

B씨는 병원에 열흘째 입원 중이며 뇌사 판정을 받아 생명이 위중하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